[사설] 정부 유화책에도 지속되는 의정 갈등

  • 오피니언
  • 사설

[사설] 정부 유화책에도 지속되는 의정 갈등

  • 승인 2024-07-11 15:52
  • 신문게재 2024-07-12 19면
정부가 의대 증원에 반대하는 전공의 복귀를 위해 유화책을 내놓고 있지만 의정 갈등은 끝날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전공의 사직서 수리금지 명령 철회와 의대의 탄력적 학사 운영 가이드라는 고육책에도 정작 전공의와 의대생들은 꿈쩍도 하지 않고 있다. 의료계에 따르면 박단 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은 SNS에 전국 40개 의대 본과 4학년 대부분이 내년도 의사 국가시험을 거부하는 것을 지지한다며 자신도 의료현장에 복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미복귀한 전공의들의 사직서 처리 시점을 놓고도 정부와 의료계가 이견을 보이고 있다. 대한수련병원협의회는 전공의들의 사직서를 2월 29일 자로 일괄 수리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사직서 수리 후 1년 이내에는 동일 연차·동일 과목으로 복귀할 수 없는데 2월 기준으로 처리돼야 다음 해 3월 복귀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또한 업무개시명령 불응에 따른 법적 책임 등 불이익을 피할 수 있다.

정부는 사직서 수리금지 명령을 철회한 6월 4일 이후 사직만 인정하겠다는 입장이다. 대한수련병원협의회의 제안대로 2월 사직을 허용하면 정부가 내린 업무개시명령 등 기존의 행정처분이 위법하다는 것을 자인하는 셈이 되기 때문이다. 정부는 15일까지 전공의들의 복귀 및 사직을 처리해 결원을 확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으나 수련병원협의회는 며칠 내 사직을 처리하는 것은 물리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이다.

정부의 의대 증원 과정에 분명히 문제가 있지만 전공의들이 의대 증원 전면 백지화를 아직까지 요구하고 있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의사 불패'를 이어온 힘의 원천은 아이러니하게도 의정 갈등의 최대 피해자인 환자에서 나온다. 환자단체들은 4일 첫 대규모 집회에서 "의정 갈등에서 매번 백기를 든 정부를 경험한 의사 사회는 진료권이라는 무기를 앞세워 힘을 과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우리 사회가 의사를 존중하는 것은 사명감으로 환자 곁을 지켜왔기 때문이다. 전공의가 있을 자리도 환자 곁이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랭킹뉴스

  1.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2.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3.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4.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5.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1.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2.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3. 국가철도공단, 하반기 3조 3519억원 철도사업 발주
  4. 대전 대학병원 하반기 전공의 신규모집 각양각색
  5. 대덕구,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손잡고 소상인 노후 가스시설 개선 나서

헤드라인 뉴스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집중호우 시 싱크홀, 침수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노후 하수관로가 대전 지역 내 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대전에 설치한 지 20년이 지난 노후 하수관로 연장은 전체 하수관로 연장 3645㎞ 중 2289㎞으로 집계됐다. 전국 17개 시·도 중 하수관로 노후율이 60% 이상인 곳은 대전을 포함해 서울, 대구, 광주 등 4곳 뿐이다. 자치구 별로 보면, 동구는 630㎞ 중 395㎞, 중구는 총 567㎞ 중 543㎞, 서구는 총 763㎞ 중 746㎞, 유성구는 총 1063㎞ 중 32㎞, 대덕구..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2023년 학업을 중단한 충청권 고등학생이 5년 만에 3000명을 넘어섰다. 학생 수가 줄어드는 가운데 학업중단 학생은 늘고 있는 것으로, 내신점수를 바탕으로 한 수시보다 정시로 대입 전략을 바꾸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22일 종로학원이 발표한 고등학교 학업중단 현황에 따르면 2023년 충청권 시도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은 대전 784명, 세종 290명, 충남 1166명, 충북 826명 총 3066명이다. 5년 전인 2019년 2847명보다 219명 증가했다. 충청권 학생 수가 2019년 15만 8856명에서 202..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대전시는 지난 10일 새벽 폭우 영향으로 상부 슬래브가 일부 침하된 유등교 전면 통제와 관련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25일부터 기존에 유등교를 통과했던 시내버스 20개 노선을 태평교로 우회 운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유등교 전면 통제로 우회하는 노선 중 도마교를 지나는 41, 42, 27, 113, 916번 노선의 경우, 미정차 구간이 발생하고 배차간격도 평균 17분가량 늘어나는 등 여러 불편이 있었다. 이번에 우회하는 노선은 20~27번, 41~42번, 46번, 113번, 119번, 201번, 202번(2002),..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