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도 넘은 교권침해…남학생들 수업 중에 집단으로 성적부적절 행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6-26 19:5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 A중학교 학생 9명, 여교사 수업 중에 성적부적절 행위

대전의 한 중학교에서 여교사가 진행하는 수업도중 남학생들이 집단으로 성적부적절 행위를 하는 등 교권침해가 도를 넘어섰다.

26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서구에 위치한 A중학교에서 남학생 9명이 수업 중인 교실에서 성적부적절 행위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교사는 학교에 즉시 이 같은 사실을 알렸고, 학교는 심각한 교권침해 사안으로 판단해 시교육청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는 2차례의 학교교권보호위원회와 이날 선도위원회를 여는 등 해당 학생들에 대한 징계절차를 이행 중이다. 고등학교의 경우 사안의 경중에 따라 퇴학까지 가능하지만, 의무교육인 중학교는 최대 출석정지 이내에서만 징계 조치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심각한 교권침해가 발생할 경우 대부분 피해자인 교사가 병가를 내거나 다른 학교로 전보를 가는 실정이다. 교권침해로부터 교사를 보호할 수 있는 실질적인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설득력을 얻고 있는 이유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날 오후 4시에 선도위원회를 열고 학생들에 대한 징계를 논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학교에서는 학교 전담 경찰관에게도 인계하는 등 사안 발생에 따른 최대한의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정성직 기자 noa7908@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가을 그리고 결혼 가을 그리고 결혼

  • 포화 속 전투 포화 속 전투

  • 불 뿜는 북한전차 불 뿜는 북한전차

  • 인삼 풍선과 악수 인삼 풍선과 악수

용봉산달빛걷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