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학화호도과자 답례품세트, 가성비 좋은 명절선물로 인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26 13: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JD

 

경제불황으로 가벼워진 주머니 사정에 저렴하면서도 실속 있는 먹거리가 명절선물로 각광받고 있다. 그 중에서도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국민간식 호두과자는 호불호가 거의 갈리지 않아 매년 명절선물로 선호되는 식품이다.

 

호두에는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하고 단백질, 비타민 등 우리 몸에 좋은 영양성분이 풍부한 덕분에 일본을 비롯한 외국인 관광객들에게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그 중에서도 1934년 창립된 학화호도과자는 '학(鶴)처럼 오랫동안 빛나라(華)'는 이름처럼 한 세기 가까이 사랑 받고 있는 호두과자 원조 브랜드다.

 

단순히 원조라는 이유만으로 전 국민의 입맛을 사로잡은 것은 아니다. 학화호도과자 관계자는 "타 모방업체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큼직한 호두알과 적당히 달고 부드러운 맛이 그 비결인데, 이는 제조과정에 들어간 정성이 없다면 구현할 수 없는 맛"이라면서 “최근 KBS 2TV 생생정보에서 천안의 대표 먹거리 브랜드로 소개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브랜드 설명에 따르면 학화호도과자에는 다른 호두과자와 달리 흰 앙금이 들어가는데, 이는 팥의 거피를 벗겨낸 것이기 때문에 소화가 더 잘 된다. 이러한 정성에 인공 감미료나 방부제를 첨가하지 않고도 뛰어난 맛을 자랑할 뿐만 아니라 앙금의 순도가 높아 쉽게 상하지 않는다는 것.

 

맛과 영양가뿐만 아니라 저렴한 가격대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도 꾸준한 인기의 비결이다. 1박스 당 9개입(2,500원), 12개입(3,500원)으로 구성된 답례품 세트는 명절선물뿐만 아니라 결혼식, 돌잔치 등의 행사에 대량으로 돌릴 답례품으로도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수작업으로 개별 포장된 고급스러운 패키지가 선물용으로 안성맞춤이다.

 

관계자는 "학화호도과자는 지역의 특색과 정성을 담은 건강간식으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정성을 다해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한편 학화호도과자는 천안 구성동 본점, 명동 직영점, 원성동 직영점을 운영 중이며 구성동 본점에서는 호두과자 제조공정도 견학할 수 있어 아이들과 함께 방문한다면 새로운 추억을 만들어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맛과 정성, 가격까지 고루 갖춘 학화호도과자는 오프라인 매장 및 홈페이지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우창희 기자

 

포토뉴스

  • ‘대전을 혁신도시로’ ‘대전을 혁신도시로’

  •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