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보문사지' 시굴조사 착수...역사문화 관광자원 활용

지난해 보문사지 발굴정비 사업계획 수립
시 “보문사지 복원문제 발굴후 검토 가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4-12 10:31 수정 2018-04-12 14:38 | 신문게재 2018-04-13 2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보문사지 중심사역 범위 상부지역 금당지 주변모습
보문사지 중심사역 범위 상부지역의 금당지 주변 모습. <사진제공=대전시>
대전시가 역사·문화 관광자원의 재조명을 위해 지역 대표 폐사지인 '보문사지'에 대한 시굴조사 작업에 착수했다.

12일 대전시에 따르면 보문사지는 고려시대 창건된 것으로 추정되는 대전의 대표적 폐사지로, 명확한 시대 확인과 가치 평가를 위해 상세한 조사가 필요한 것으로 시는 판단했다.

지난 1999년 발굴조사를 추진했지만 주민들의 민원과 예산 부족 등의 이유로 전체 사역에 대한 조사를 완료하지 못하고 지정 구역에만 그쳐야 했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해 보문사지에 대한 상세한 조사와 정비를 통해 보문산 일원의 대표적 역사문화 관광자원으로 조성하기 위해 '보문사지 발굴정비 사업계획'을 수립했다.

또 정확한 사역 확인으로 정밀 발굴조사 등 총사업비 범위를 책정하기 위해 시굴조사 용역을 추진키로 했다.

올해 들어 보문사지 시굴조사 학술용역은 최근 발주됐으며, 이달 말 업체 선정을 통해 본격 시굴조사에 들어간다.

시굴조사 대상 지역은 대전 중구 무수동 174번지 등 11필지(1만 5092㎡)로, 용역 기간은 착수일로부터 40일간이며, 용역비는 6637만원이다.

용역 주요 내용은 보문사지 정밀지표조사 및 발굴조사 계획 수립을 통해 정확한 사역범위를 확정할 수 있도록 시굴조사 한다.

자문회의와 시민 대상 현장공개도 각 1회씩 진행한다.

용역 추진을 위해선 발굴허가 및 산림청과 협의 과정이 1~2개월 정도 소요됨에 따라 시굴조사 시점은 오는 6월부터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시굴조사 용역 결과를 토대로 보문사지 발굴범위 및 비용 등을 책정한다는 방침이다.

보문사지 발굴에 필요한 사업비는 내년 본예산에 편성해 확보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보문사지 복원의 경우 발굴해봐야 전체적인 것을 알 수 있다. 내용이 훌륭하게 나오면 검토해 볼 사안”이라며 “하지만, 지금 단계에서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시는 보문사지 외에도 국가민속문화재 제289호인 동춘당 종택 일원에 대한 종합정비계획을 수립을 추진 중이다. 또한 옛 충남도청사를 비롯해 원도심 곳곳에 있는 근대문화유산에 대한 체계적 보존과 기록관리를 진행 중이며,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 거점사업을 본격추진하고 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