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천안시

천안시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유치 성공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16 11:20 수정 2019-05-16 16:36 | 신문게재 2019-05-17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516_111757366
천안시가 대한축구협회의 축구종합센터(이하 NFC) 이전지로 사실상 결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6일 NFC 부지선정위원회의 회의를 가지고 천안시를 비롯해 우선협상 대상 지자체 3곳을 선정했으며 천안시는 우선협상 대상 지자체 중 1위를 차지, 사실상 NFC 개최를 확정 지었다.

부지선정위원회는 천안시가 장점으로 밝힌 교통 접근성과 도시개발계획으로 인한 원활한 사업추진에 큰 점수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기존 NFC의 운영 기간이 2023년으로 만료되는 만큼 그 이전까지 공사가 완료돼야 하기 때문에 원활한 사업 추진 여부가 심사의 가장 큰 주안점이었다.

이에 천안시는 프레젠테이션과 현장 실사를 통해 NFC 건립 사업방식을 도시개발사업으로 진행, 시가 직접 토지를 매입한 후 부지를 조성하고 축구센터는 사유지에 대한 토지매입절차 없이 시설 설치에 필요한 부지를 분양받을 수 있다는 것을 적극 제안, 이번 성과를 얻어냈다.

천안시는 대한축구협회의 발표 직후 즉각 환영의 뜻을 밝혔다.

구본영 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천안시가 가장 유리한 위치에서 대한축구협회와 최종 협상을 추진하게 됐다"라며 "그동안 NFC 유치를 위해 전폭적인 지지와 관심을 가져주신 시민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시는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 준비단을 구성해 대한축구협회와 협상을 체결하겠다"라며 "최종 후보지 확정과 사업의 원활하고 신속한 추진을 위해 도든 행정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3년까지 완공될 NFC는 천안시 가산리 일원 33만㎡ 규모로 지어지며 1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소형 스타디움과 천연·인조잔디 구장 12면, 풋살구장 4면, 다목적 체육관, 축구과학센터, 체력단련실, 수영장 등의 훈련시설이 들어서게 예정이며 이를 통해 2조800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1조4000억원의 부가가치 창출은 물론 4만여명의 직·간접적인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천안=김경동 기자

포토뉴스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