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금융/증권

대전농협, 일손 부족 농가와 함께 구슬땀

용계동 버섯재배·곤충사육 농가 찾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7 15:36 수정 2019-06-17 15: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6.17 농촌일손돕기 사진
농협 대전지역본부(본부장 전용석)는 17일 영농철을 맞아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진잠농협(조합장 김종우)이 있는 유성 용계동 표고버섯 재배와 곤충 사육 농가를 찾아가서 농가의 일손을 도왔다.

이날 일손돕기에는 대전지역에 있는 농협중앙회, 농협은행, 농협생명, 농협손해보험, 진잠농협 등 범농협 직원들이 함께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일손돕기 봉사자들은 유성구 용계동에 있는 홍재우 씨 농장에서 일손돕기를 실시하였는데, 톱밥을 나르고, 버섯 작업을 하며 함께 땀을 흘리는 시간을 가졌다.

홍재우 씨는 "농촌인구 노령화로 영농가능 인력이 부족해 일손 구하기가 어려운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농협에서 일손돕기를 와줘서 큰 어려움을 덜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대전농협 전용석 본부장은 "적기 영농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일손이 필요한 농가에 대전농협의 가능한 모든 인력을 동원하여 일손이 부족한 농가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대전농협은 이러한 농협 직원들의 노력 외에 '농촌인력중개센터'와 법무부 협력 농촌인력지원 등 농협 자체사업과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농촌의 일손 부족해소에 적극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이 외에도 체계적 영농지원과 가뭄 등 농업재해 예방과 피해발생 시 신속한 복구 지원을 위해 지역본부와 지역농협 등에 '영농지원상황실'을 휴일을 포함한 연중 운영하고 있다.
원영미 기자

포토뉴스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 청명한 가을 하늘 청명한 가을 하늘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