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대전 대학가 '여성 안심 귀갓길' 늘려야

충남-침신대 5곳, 한밭대 0곳 '극과 극'
로고젝터 등 시설물 설치 야간경관 밝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09 15:33 수정 2019-09-10 15:0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145106778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1인 가구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범죄가 잇따르는 가운데 대전지역 대학 원룸촌의 치안 실태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원룸촌 일대 치안에 불안함을 호소하는 학생들이 많다. 자취 2년차라고 밝힌 대학생 박 씨는 "과제를 하거나 시험공부를 하느라 늦게 귀가를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컴컴한 원룸촌 사잇길을 따라 귀가를 할 때면 남자인 나도 때로는 무섭다는 생각이 드는데, 여학생들은 더 두려워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대전지역 대학에서는 방범 시스템과 캠퍼스 폴리스 등으로 치안을 유지하고 있다. 충남대와 목원대는 세콤 등 전문 경비업체가 치안을 담당하고 있으며, 대전대, 배재대, 우송대, 한남대는 캠퍼스 폴리스가 교정 내를 순찰하고 있다. 하지만 교내 뿐 아니라 다수의 학생이 거주하는 원룸촌 등 캠퍼스 인근도 치안 유지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여성안심귀갓길에는 '로고젝터', '솔라라이트' 등 시설물을 설치했으며 현재 대전지역에 조성된 여성안심귀갓길은 61곳이다. 이 중 대학가 인근에 조성된 곳은 13곳으로, 유성구는 충남대·침례신학대 인근 5곳, 서구는 배재대·목원대·대전과기대 인근 3곳, 대덕구는 한남대 인근 2곳, 동구는 우송정보대-우송대 사이 원룸촌, 한남대 인근 원룸촌, 대전대 인근 3곳에 설치돼 있다. 충남대와 목원대 사이에 위치한 한밭대 등 일부 대학 근교에는 여성안심귀갓길이 설치돼 있지 않다.

경찰 관계자는 "사회적 약자인 여성들이 야간 보행에 불안함을 갖지 않도록 환경 개선과 순찰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범죄예방 환경진단을 통해 방법시설이 부족하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타 지역보다 우선해 지자체와 협력해 환경을 개선한다"며 "야간에는 도보 순찰과 자율방범 등 협력단체를 활용한 가시적 공동체 치안 활동으로 안전한 도시 만들기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교육부와 경찰청,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가 최근 '대학 내·주변 1인가구 밀집지역 안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교육부·경찰청·대교협·전문대교협은 대학가 주변 범죄예방을 위해 관계기관 담당자가 모여 범죄 취약요인을 공유하고 개선방안을 찾는 '대학가 공동체 치안 협의체'를 구성할 계획이다. 협의체는 전국 경찰서를 주축으로 관할 내 대학교와 지자체 등이 참여해 주기적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의견을 교환하며, 이달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협의체를 통해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합동 범죄예방진단 활성화, 범죄예방 환경설계(CPTED)* 공동 추진, 대학생 순찰대 운영 등을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