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추석연휴 활용 학습법] 과식은 NO, 공부에 집중할 시간을 계획하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3 02:00 수정 2019-09-13 02: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추석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2020 수시 원서접수를 마감하고 추석 명절을 맞았다.

이번 추석 연휴는 주말이 끼면서 총 4일간의 시간이 주어진다. 숨 가쁘게 달려온 만큼 연휴 동안 쉬고 싶은 학생들이 많겠지만, 10월 초 대다수 학교에서 2학기 중간고사가 치러지기 때문에 학습 실천에 대한 긴장을 마냥 늦춰서는 안 되는 중요한 시기다. 특히 고3 수험생들의 경우 추석이 지나면 수능까지 50여 일 정도만 남는다.

고교생들이 추석 연휴 기간을 어떻게 활용하면 학습의 도약점으로 만들 수 있을지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 도움말로 살펴본다.

▲지나친 욕심은 금물! 나만의 페이스와 긴장감을 유지하자

오롯이 나만의 학습 시간을 많이 보낼 기회가 주어진 만큼 연휴 기간 동안 무엇이든 다 해낼 수 있을 것 같은 의욕이 넘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무엇이든 지나친 것은 부족한 것만 못하다고 했듯이, 지나친 의욕과 학습에 대한 부담은 무리한 계획 수립과 그로 인한 실천 의욕 저하로 이어지기 쉽다. 추석 전후로 하여금 평소의 학습 페이스 및 생활리듬이 최대한 깨지지 않고 유지될 수 있도록 적당한 긴장감을 잃지 말아야 한다. 이 점을 잘 실천하기 위해서는 연휴 기간에 걸맞은 적절한 학습 계획 수립과 함께, 집중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 실행에 옮겨야 한다.

▲학습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 미리 따지자

오직 공부에만 추석 연휴를 여유롭게 활용하고 싶겠지만, 민족 대명절인 '추석'을 맞아 가족 행사에 참석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만약 가족 행사에 참석해야 한다면 추석 연휴 동안 공부에 집중이 가능한 시간들을 미리 따져보는 것이 좋다. 특히 이동 시간 등 중간 중간 발생할 수 있을 자투리 시간을 확인해보자. 이를 통해 자신이 학습하고자 하는 것들을 언제 공부해야 하는지, 목표 달성이 가능한지 등을 가늠할 수 있고 그에 맞춰 세심하게 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

공부해야 할 것은 많고 다양하지만 여유롭게 모두 실천하기에 추석 연휴는 짧다. 이 짧은 시간을 알차게 활용하기 위해선 그 기간 동안 어떤 과목의 단원을 어떻게 학습할지를 구체적으로 정해 목표를 확실히 세워두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특히 계획을 실천하는 중에 나태해지지 않도록 단기간에 집중할 수 있는 학습 과제들을 선정하는 것이 좋다.

▲고3 수험생, 중간고사 준비도 효과적

수능 전 기말고사를 치르는 일부 학교들의 경우, 대부분 추석 연휴 이후에 곧바로 2학기 중간고사가 치러진다. 고3 학생들은 수시에서 3학년 1학기 성적까지만 반영되다보니 2학기 중간/기말고사는 제대로 준비하지 않고 치르는 학생들이 많다. 그러나 반영 비율은 낮지만 정시에서도 3학년 2학기 교과 성적을 반영하는 대학들도 있으며, 올해 입시가 끝난 후에 재수나 반수를 통해 재도전을 고려하게 될 경우 3학년 2학기 교과 성적은 분명 영향력이 있을 수밖에 없다. 그러므로 추석 연휴 기간을 활용해 중간고사를 준비하는 것도 이후 수능 학습을 병행할 때 부담을 덜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수능 전, 논술이나 면접 등의 대학별고사가 진행되는 대학들이 있다. 수능 이후에 대학별고사가 치러지면 시간적 여유가 있겠으나 수능 전 10월~11월 초에 진행될 경우 수능 대비 학습과 맞물려 여러모로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그러므로 준비를 충분히 하지 못했던 학생들은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이를 집중적으로 준비한다면, 이후 시간 활용 측면에서 효율적일 수 있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은 "명절 음식을 비롯하여 평소보다 더 과식을 한다거나, 학습 의욕이 너무 앞서 무리해서 늦은 시간까지 공부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며 "무리한 학습으로 건강을 해치기보다 수능 당일까지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컨디션 관리에 힘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수면 시간을 심하게 줄이기보다는 충분한 수면 시간을 유지하고, 깨어 있는 시간 동안에 최대한으로 집중해 공부하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다"고 덧붙였다.
고미선 기자 misunyda@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