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이낙연 총리 "한글은 우리 겨레에 새로운 세상 열어줘"

제573돌 한글날 서울 광화문 기념식서
불필요 외국어 사용 줄이고 세종학당 확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09 12:05 수정 2019-10-09 12: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72666075_2512622852156885_6866951806295998464_o
이낙연 국무총리가 제573돌 한글날을 맞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경축식에 참석했다. (사진=국무총리실 제공)
"573년 세종대왕께서 만든 한글은 새로운 세상을 우리 겨레에게 열어주었습니다"

제573돌 한글날을 맞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경축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한글로 온 겨레가 한 덩이가 되도록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이 총리는 "대한민국이 매우 높은 문자해독률과 교육수준을 자랑하는 것은 쉬운 한글과 뜨거운 교육열이 어우러진 결과"라며 "그런 바탕이 있었기에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루었고, IT 강국으로 발전할 수 있었던 데도 컴퓨터에 적합한 한글의 과학적 구조가 기여했다"라고 평가했다.

세계에는 약 3000여 개 민족이 7000개 언어를 사용했으나 지금 인류가 쓰는 글자는 스물여덟 가지만 남았다.

이에 이 총리는 "누가, 언제, 어떻게, 왜 만들었는지가 확실한 글자는 한글뿐"이라며 "노벨 문학상 수상자 펄 벅은 한글이 세계에서 가장 단순하면서도 가장 훌륭한 글자라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한국어능력시험 응시자가 1997년에는 4개국, 2692명이었으나, 지난해에는 76개국 32만 9224명으로 늘었다.

이 총리는 "한글 배우기가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데는 우리 경제의 힘과 대중문화의 매력도 큰 몫을 하고 있다"라며 경제와 문화의 융성에 공헌하고 세계 각처에서 한글을 가르치시는 분께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한글을 올바르게 익히고 사용하는 노력을 강조했다.

이 총리는 "우리는 불필요한 외국어 사용을 줄이고 전문용어도 쉬운 우리말로 바꿔가야 한다"라며 "정부는 세종학당을 2022년까지 220곳으로 늘려 외국 대학의 한국어 학과와 해외 파견 한국어 교원도 늘리겠다"라고 다짐했다.

또 "선조들께서 한글을 지키고 가꾸려고 흘리신 피와 눈물과 땀을 우리는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72265143_2512622392156931_7109341412381949952_o
이낙연 국무총리가 제573돌 한글날을 맞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경축식에 참석했다. (사진=국무총리실 제공)

포토뉴스

  •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