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어떻게 볼 것인가:WAYS OF SEEING] 음악과 언어의 세계를 그림으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2-02 10:27 수정 2019-12-03 08:20 | 신문게재 2019-12-03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크리스틴 썬 킴_다른양의 마침_2018
크리스틴 썬 킴_다른양의 마침_2018
크리스틴 썬 킴_소리의 적절성(2)_2017
크리스틴 썬 킴_소리의 적절성_2017
크리스틴 썬 킴_제 일을 하는 소리의 중력(1)_2017
크리스틴 썬 킴_제 일을 하는 소리의 중력
크리스틴 썬 킴_청각장애인이 주위에 있을때_2018(1)
크리스틴 썬 킴 청각장애인이 주위에 있을때 2018
대전시립미술관 '어떻게 볼 것인가:WAYS OF SEEING' 특별전시가 꾸준히 관람객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몰입형 전시를 더욱 효과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8개국 10명의 참여 작가들의 기획 의도와 예술세계를 살펴본다. <편집자 주>

▲크리스틴 선 킴 '0을 보다'

경험적 차원의 예술적 감각을 느꼈다면, 제 3섹션으로 넘어간다. 제3섹션은 '듣다:보기의 흐름'이 큰 주제다. 사운드를 주매체로 사용하는 작품을 통해 유무형의 사물을 읽어나가는 경로를 재탐색하는 섹션이다. 사운드가 물리적으로 공간을 조작하는 방식에 대해 새로운 시각으로 살펴볼 수 있는 탐구적 섹션이라 할 수 있다.

제3섹션 입장하면 가장 처음 만나는 작가는 크리스틴 선 킴이다. 미국 출신의 작가는 사운드를 청각적 매체로 국한하지 않고 시각화함으로써 본인만의 예술세계를 구축해 나간다.

의미없는 나열이 아니다. 음표와 셈여림표가 곡의 흐름처럼 나열돼 있다. 만약 음표를 읽고 셈여림표를 읽을 줄 안다면 크리스틴 선 킴 작가의 작품에서 소리를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이 공간은 '듣다'라는 큰 주제가 있지만, 사실상 음악은 흐르지 않는다. 보기의 몰입을 통해서 음악적 선율을 스스로 떠올려 볼 수 있는 공간이 된다.

작가는 사운드적 매체와 함께 미국 수화인 'ASL'과 음악의 연관 관계를 실험해 소리를 평면의 사운드 드로잉 작업으로 재해석도 하고 있다. 기존의 소리를 읽고 인지하는 방식을 바꿔 소리를 통해 언어의 세계를 새롭게 구축하기 위한 작가의 시도다. 또 소리뿐 아니라 침묵이 갖는 의미와 힘에 대해 고민하는 소리에 대한 다층적 실험까지 바라봄을 통해 느낄 수 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