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시.충남시.충북도 청렴도 2등급...대전.충남교육청은 4등급

전국 733개 공공기관 대상의 2019년도 청렴도 평가 결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9 17:26 수정 2019-12-09 17:26 | 신문게재 2019-12-10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11
국민권익위원회의 의 2019년도 청렴도 평가 결과. 광역자치단체 등급.
국민권익위원회가 실시한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대전시와 충남도, 충북도가 각각 2등급을 기록했다. 대전교육청과 충남교육청은 4등급에 머물렀다.

국민권익위원회는 9일 전국 733개 공공기관 대상의 2019년 청렴도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충청권 광역자치단체 중 대전시와 충북도는 2년 연속 2등급을 유지했고, 충남도는 지난해보다 2계단이나 상승하며 2등급을 기록했다. 세종시는 지난해보다 1단계 오른 3등급을 기록했다. 올해 17개 시·도 중 1등급을 받은 광역자치단체는 없어 나름 선전했다는 분석이다.

충청권 교육청 중에는 세종교육청과 충북교육청이 각각 전년보다 1단계 하락하며 3등급을 받았고, 대전교육청은 지난해보다 1단계 상승했지만 4등급에 머물렀고, 충남교육청은 전년 대비 1단계 하락하며 4등급을 기록했다.

지방 공기업 중에는 충북테크노파크가 1등급을 받았으며, 충남개발공사(-)가 2등급을, 대전도시철도공사(-), 대전시설관리공단(▼1등급), 대전도시공사(▲1등급)는 나란히 3등급에 올랐다. 충북개발공사(▼1등급)는 4등급을 받았다.

대전지역 중앙행정기관 중에는 통계청이 1등급을 받았으며, 병무청(▲1등급), 조달청(▲1등급)이 2등급을 받았다. 관세청(-), 문화재청(-), 산림청(▼1등급)은 3등급을 중소벤처기업부(▲2등급)는 3등급을 받았다. 특허청(-)은 4등급에 머물렀다.

대전지역 공직유관단체 중에는 한국철도공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전년과 동일한 3등급을 기록했다. 한국조폐공사는 전년보다 1단계 떨어진 3등급을 기록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전년과 같은 4등급에 머물렀다.

세종 소재 중앙행정기관인 행정도시건설청은 1등급을 유지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실시간뉴스

포토뉴스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