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천안시

[천안 다문화]한국에선 정월대보름, 중국에선 관등놀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9 15:04 수정 2020-02-29 15:0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한국의 명절 중 오곡밥을 해서 먹고 땅콩, 호두, 같은 부럼 깨기, 귀 밝기 술을 먹는 풍습이 있는데 정월대보름을 ‘상원’이라고도 한다.

이웃 나라 일본에서는 보름을 소월정 (小正月)라고 하며 팥죽을 먹고 장수와 건강을 기원한다.

중국 역시 이날을 원소절(元宵節)라고 하는데 음력 1월 15일이면 모든 거리와 공원 집 앞에 각양각색의 오색찬란한 등롱이 장관을 이룬다. 이것을 등롱절(燈籠節)라고 한다.

중국에서는 원소절에 등롱을 달게 된 전설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대노한 옥황상제가 인간 세상에 내리려는 불의심판을 피하기 위해 만든 것이라고 한다.

보름 전후로 많은 등롱을 걸어놓아 밤을 밝히고 폭죽을 터트려 불타오르는 상황을 재현한 것이다.

그 후로부터 매년 정월보름이면 집집마다 등롱을 내걸고 폭죽을 터트리는 풍속이 생겨난 것이라고 한다.

원소절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 중의 하나가 바로 고소한 속을 넣은 원소를 먹는 것인데 원소에는 찹쌀가루로 만든 피에 다양한 소를 넣어서 만든 것과 또는 소를 만든 다음 찹쌀가루 위에 굴려서 적당한 크기로 만드는데 동북에서는 왠쑈 라고 하고 남쪽에서는 탕우엔 라고 하는 등 이름과 모양이 조금씩 다르다.

이름은 각각 다르지만, 그 모양은 모두 둥글둥글 하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이것은 바로 가정의 화목과 단란함을 상징한다. 올 한해도 둥근 달처럼 소원 성취하시길 바란다. 이국화 명예기자(중국)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