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설

[사설]코로나 사태 속, 막 오른 '총선의 시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6 16:40 수정 2020-03-26 16:40 | 신문게재 2020-03-27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나라를 뒤덮은 코로나 사태 속에서도 '총선의 시간'은 시작됐다. 제21대 국회의원 300명을 뽑는 4·15 총선 선거전이 26일, 27일 이틀간의 후보 등록과 함께 본격화됐다. 국가의 미래를 걸머질 선량을 뽑는 중요한 정치 행사지만, 감염병으로 인한 두려움과 현실화된 경제 위기는 총선을 국민의 시야에서 멀어지게 하고 있다. 대의민주주의의 꽃인 선거가 자칫 정치인들만의 행사로 전락하지 않을까 우려가 드는 까닭이다.

총선이 국민의 관심에서 멀어진 때문일까. 정치권은 '막장 드라마'를 멈추지 않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그토록 경멸하던 위성정당을 만들고, 의원 꿔주기를 강행했다. 비례대표 투표용지 앞 순번을 받기 위해 현역 의원 7명을 보내기로 했다고 한다. 지역구 의원은 탈당계를 내고, 비례대표 의원은 제명을 하는 방법을 택했다.

미래통합당은 총선 후보 등록일을 하루 앞둔 25일 밤늦게까지 황교안 대표와 공천관리위원회가 정면 충돌하면서 공천 뒤집기 작업을 벌였다고 한다. 미래통합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와 공관위 회의를 번갈아 열어 지역구만 5곳의 공천 결과를 뒤집었다.

최소한의 도의조차 사라진 무도(無道)한 정치판에서 국가의 미래를 찾는 건 불가능하다. 쓰레기 더미에서 장미꽃이 피기를 바라는 것과 같다. 지금 국민은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정치를 목도하고 있다. '국민을 위한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사는 정치권에서 언제부터인가 부끄러움과 반성하는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 국민의 눈을 두려워하지도 않는다. 오로지 정권 유지와 정권 탈환을 노리는 폭주만이 있을 뿐이다. 민주주의 제도하에서 선거는 행정과 정책, 입법 등 모든 것을 결정하는 리더를 뽑는 절차다. 국민이 '나쁜 정치'가 횡행하는 것을 막기 위해 투표장에서 '좋은 정치인과 믿을 만한 정당' 선택해야 할 이유다.

포토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