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 템플릿으로 손쉽게 제작하는 온라인 영상 제작 서비스, 비디오몬스터 오픈

  • 문화

디자이너 템플릿으로 손쉽게 제작하는 온라인 영상 제작 서비스, 비디오몬스터 오픈

  • 승인 2019-02-09 12:00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메인
온라인 비디오 콘텐츠 제작 서비스 ㈜비디오몬스터(대표 전동혁)가 ‘필요한 모두가 비디오를 만들게 하자’는 슬로건 아래 서비스를 오픈한다. 

전세계 유명 동영상 디자이너들의 미리 준비된 템플릿 중 사용자가 원하는 템플릿을 골라, 이미지와 영상을 드래그 앤 드롭 방식으로 손쉽게 얹어 필요한 텍스트만 입력하면 높은 퀄리티의 영상을 제작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근 영상 콘텐츠의 시대가 도래하고 디지털 동영상 시청이 매년 폭발적으로 증가하고있는 추세이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와 같은 영상 콘텐츠가 유통될 수 있는 SNS의 발달과 함께 광고의 영상화가 가속화되어, 영상 콘텐츠는 이제 마케팅 부분에 있어 빼놓을 수 없는 부분으로 자리잡았다. 이러한 추세라면, 2021년에는 모바일 동영상이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의 78%를 차지할 것으로 다수의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서브

하지만 동영상 콘텐츠의 제작은 비교적 높은 가격선을 형성하고있어, 소상공인이나 스타트업 등 영세사업자들에게 진입장벽이 다소 높은 편이다. 이에, ㈜비디오몬스터는 누구나 비디오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비디오 제작 시장을 혁신하고자 온라인 비디오 제작 서비스를 론칭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갖춘 수준 높은 비디오 광고 콘텐츠 제작 역량으로 누구나 쉽게 온라인 비디오를 제작할 수 있는 서비스를 올해 2월 출시 예정이라고 밝혔다. 

㈜비디오몬스터 관계자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서도 가격 부담없이 수준 높은 영상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게 하기 위하여, 유사 서비스 대비 최고 성능의 렌더링 엔진과 디자인 수준을 갖추었음에도 불구하고 ‘지구에 없던 가격’이라는 모토 하에 매우 합리적인 가격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비디오몬스터는 비디오하이브넷과 같은 기존의 소스마켓과 영상 프로덕션 수주 마켓을 통합한 형태의 사업 모델을 계획하여 빠르면 올 4월 외부 디자이너들의 디자인 템플릿 업로드 서비스도 가능해질 예정”이라 전했다. /봉원종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장우 "대전을 일류도시로"… 출판기념회로 세몰이
  2. ‘신호체계 하나 때문에’… 탁상행정으로 22년간 피해 입은 대전 대덕구 법1동 주민들
  3. 대전·충남 경찰 스트레스 돌볼 마음동행센터 상담인력 부족 여전
  4. [사설]교육교부금 안정화는 더 중시할 기준
  5. '대출규제 여파'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하락 지속
  1. 대전 대덕구 화재로 거주자 1명 사망
  2. '기술혁신과 과학문화로 소통' 연구개발특구 신년인사회
  3. [문학박사 김우영의 문화산책] 한류(韓流)뜨자, 1등 효자 한국어 인기!
  4. KAIST 김성진·남영석 교수 협업 초세대 연구실 활짝
  5. "시민의견 묵살한 대전시 보문산 고층 전망대 중단하라" 시민대책위원회 발족

헤드라인 뉴스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과 우주시대 컨트롤타워 구축을 위한 가칭 우주청 신설이 정치적 흥정거리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치적 입김을 엄격히 배제해야 할 분야가 대선을 앞두고 당리당략과 표를 의식한 나눠먹기식 수단으로 악용되면서 자칫 지역 간 갈등으로 확산될 조짐까지 나올 정도다. ‘부(府)는 세종, 청(廳) 단위는 대전’이라는 정부 기조를 토대로 기관의 기능과 시너지 효과 등을 모두 고려한 객관적이고 투명한 절차와 검증을 통해 결정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최근 대전시를 방문한..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대전경찰청이 설 명절 연휴 기간 중 가정폭력을 집중 단속하고 엄정 대응에 나선다. 23일 경찰청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설·추석 연휴 동안의 가정폭력 신고는 평상시보다 50%가량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에 대전경찰청은 이번 설 명절 기간에도 가정폭력 사건이 평소보다 증가할 것으로 판단해 사전 예방과 함께 피해자 보호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대전 경찰청은 명절 전인 28일까지 학대예방경찰관(APO)을 중심으로 가정폭력 재발 우려 가정에 대한 모니터링을 시행 재발 위험을 확인하고 피해 사례발견 시 안전조치 신청..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의 위기가 본격화된 가운데 산학협력이 새로운 돌파구로 떠오르고 있다. 대학이 입학자원 급감의 파고를 넘어설 방법은 '취업'과 '창업'에 있다고 보고, 산학협력 중심 체계로 발 빠르게 전환하는 모습이다. 대학이 지속가능성을 높이려면 지역 기업 및 지역사회와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는 데 따른 것이다. 우선 한남대는 '산학협력 중장기 발전계획(2022~2026)'을 수립해 산학연협력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새로운 혁신성장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20일에는 LINC+사업단 주관으로 20일 56주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 보문산 조성사업 중단을 위한 시민대책위 발족 기자회견 보문산 조성사업 중단을 위한 시민대책위 발족 기자회견

  • 설 특별방역대책 시행…꼼꼼한 열차 내부 방역 설 특별방역대책 시행…꼼꼼한 열차 내부 방역

  • 국민의힘 박성효 전 대전시장 출마선언 국민의힘 박성효 전 대전시장 출마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