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전시와 보건소 불통에 '대응력 도마위'

[코로나19] 대전시와 보건소 불통에 '대응력 도마위'

시 "모르니 보건소에 물어보라"

  • 승인 2020-02-20 16:51
  • 수정 2020-02-20 16:51
  • 신문게재 2020-02-21 2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방역_2
사진=대전·충청 신천지예수교회 제공
대전시와 보건소 간의 불통으로 '코로나19' 대응력이 도마 위에 올랐다.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가 대전 교회에 다녀갔다는 사항에 관해 보건소 측은 보고를 받아 기본 사항을 알고 있었지만, 대전시는 20일 오전 내내 '모르는 사항이다'라고 일관했다.

서구보건소 방역팀은 20일 오전 9시께 서구 용문동에 있는 신천지교회 실내·외 현장 방역 대응을 실시 했다.

이날 현장에서 만난 신천지 교회 관계자는 "대구신천지 교회 신도가 지난 12일 오전에 대전 신천지 교회 한 번 다녀가긴 했다"며 "현재 증상은 없지만, 자가격리 중으로 해당 사항은 서구보건소에 보고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시 보건소 관계자는 "해당 사항 보고받아 사전 대응을 위해 현장 방역을 실시했다"며 "대구 거주자로 대전교회에 한 번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기자가 이날 대전에 다녀간 대구 신천지예수교회 교인의 동선 파악을 위해 담당 부서인 대전시 위생안전과에 연락을 취했지만 담당자는 관련 사실을 파악하지 못했다.

해당 관계자는 "대구 교인 1명에 대해 현재 시는 아는 것 없으니 보건소에 물어보라"며 "질본 측 자료 따르면 현재 대전시는 접촉자 없다"는 말만 반복했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이날 오후 3시가 돼서야 브리핑 자리를 열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 국장은 "대구 주소지를 둔 여성이 예배참석을 위해 대전 신천지 예수교회 참석한 것 사실로 확인됐다"며 "확진자 심층 역학조사, 접촉자 등의 시스템은 해당 관할 부서만 알 수 있어 확인이 어려운 부분이 있으니 양해 바란다"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이현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4.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5.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1.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2.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3.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4. [속보]대전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발생...70대 여성
  5. 세종 첫 국립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에 대한 기대와 역할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