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대전체육 행사 19개 연기 또는 취소

코로나19 여파, 대전체육 행사 19개 연기 또는 취소

  • 승인 2020-02-24 14:59
  • 수정 2020-06-15 10:39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KakaoTalk_20200121_160724233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지난 해 말 중국 우한에서 이 감염병이 발생했을 땐 국지적인 문제라고 여겼다. 먼 나라 얘기라고 생각했다.

 

코로나19는 순식간에 전세계적으로 퍼졌다. 전지구를 집어삼킬 듯한 기세로 모든 분야를 마비시켰다. 접촉을 함으로써 전염되기 때문에 시스템이 올스톱되는 상황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가 지역 체육계까지 덮쳤다.

선수와 시민의 안전을 위해 회원종목 단체가 오는 4월까지 예정된 모든 대회를 취소 또는 연기했기 때문이다.

24일 대전체육회에 따르면 코로나 19 확산 추세에 따라 지난달 말 76개 회원종목 단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긴급 조치사항 알림'이라는 제목으로 공문을 하달했다.

감염증 확산 추세에 따라 상반기(2~4월) 예정된 개최대회, 전국대회, 시장기, 마라톤 대회 등을 5월 이후로 연기하라는 내용이다. 또 종목별 대회 출전 예정 동호인과 클럽에 대회 연기 안내와 개최 시기 조절도 당부했다.

이에 따라 각 회원종목 단체는 4월까지 예정된 19개 대회를 취소 또는 연기했다.

이달 예정됐던 '2020 이츠대전 초중 농구 스토브리그'와 '2020 이츠대전 전국 세팍타크로 스토브리그'는 대회 특성상 취소했다. 대전스키협회장배 대회도 내년에 열기로 했다.

강희용 대전시 농구협회장은 "올해 계획된 일정이 많다 보니 연기하더라도 다른 경기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취소하게 됐다"며 "앞으로 예정된 대회도 코로나 19 분위기를 보고 결정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대회 연기도 잇따랐다.

먼저 3월 4개 대회가 연기됐다. '제21회 대전시장배 전국빙상대회'와 '제32회 대전시장기 춘계육상경기대회', '제10회 충청권 한밭탁구대회', '제12회 대한에어로빅회장배 전국에어로빅대회'로 5500여 명의 선수·동호인이 참가할 예정이었다.

4월 이후로 예정된 9개 대회도 차질을 빚게 됐다.

1000여 명이 참가하는 '제18회 코리아골드컵 All dance Festival'은 물론 '2020 대전 전국 실업 육상대회', '제2회 대전한꿈이배 전국동호인테니스대회', '제18회 대전시장기 태권도대회', '제25회 대전시장기 테니스대회', '제31회 대전시장기 탁구대회', '2020 대청호 벚꽃길 마라토대회(물사랑 대청호마라톤대회)', '2020 제18회 3대하천 마라톤대회', '제15회 대전시장기 생활체육 풋살대회' 등이 일정을 미뤘다.

대전시체육회 관계자는 "각 종목 단체에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대회 취소·연기를 공문을 보내 4월까지 예정된 모든 대회가 취소 또는 연기됐다"면서 "또 정부의 위생관리, 예방수칙 등의 관련 가이드라인 내용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1.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2.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3.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4.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5.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