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첫 학생 확진자 발생' 교육청 14개 학교 원격수업 전환

'대전 첫 학생 확진자 발생' 교육청 14개 학교 원격수업 전환

114, 115번 각 초,중학교에서 나와
동선 겹치는 학생 소속 14개 학교 등교 중지

  • 승인 2020-06-30 17:18
  • 수정 2020-06-30 17:18
  • 신문게재 2020-07-01 1면
  • 전유진 기자전유진 기자
clip20200630145852
등교 수업을 시작한 후 대전에서 첫 학생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학교 방역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교육 당국은 확진자 또는 접촉한 학생들이 다니는 학교, 학원에 각각 원격 수업으로 전환하거나 휴원 조치했지만 나머지 학교는 대면 수업 원칙을 고수키로 했다.

30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8일 검사결과 대전 113번 확진자의 자녀 2명이 대전 114번·115번째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학교 내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이들은 각 대전천동초 5학년, 충남중 3학년생들로 해당 학교들은 이날부터 등교가 중지됐다.

충남중 3학년은 지난주 원격수업으로 학교에 나오지 않았으며 대전천동초 5학년은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등교했지만 25일부터 두통을 호소하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대전천동초 재학생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학교 방역소독은 충남중은 지난 29일, 천동초는 이날 마무리한다.

방역 당국은 114번·115번 확진자와 접촉한 학생은 107명으로 학교 14개교에 다니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대전교육청은 14개 학교 대상으로 다음 달 3일까지 원격 수업으로 전환했다. 14개교는 초등 7개교, 중학교 6개교, 고등학교 1개교다. 이중 고등학교는 단순 접촉으로 전염 위험이 적은 학생이 다니는 것으로 판단해 입시가 시급한 고3을 제외한 고1, 고2만 비대면 수업으로 선회했다.

대전교육청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학생들이 음성 판정을 받는다고 해도 2주간 자가격리하도록 하도록 할 계획이다.

다만 해당 학교는 일주일간 원격 수업으로 전환한 뒤 나머지 학생들에게 의심 증상이 나타나지 않으면 다시 등교 수업을 시작하도록 했다.

아울러 확진자가 다닌 학원 2곳, 교습소 2곳에 대해 2주간 휴원을 조치했다.

향후 대전교육청은 대전시와 협의를 거쳐 전 지역 학원 대상으로 2주간 휴교 조치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부호 대전 부교육감은 "등교수업 재개 일자 등은 보건당국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보건당국과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라며 "아이들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지만 학습권에 대한 부분도 간과할 수 없어 이같이 판단했다. 보건당국과 긴밀하게 협조해 학교 구성원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코로나19에 대한 철저한 대응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2.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3.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4.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5.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1.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2.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3.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4.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