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시평] 자유(自由)의 대가(代價)

[중도시평] 자유(自由)의 대가(代價)

정해황 (대전광역시교원단체총연홥회 회장)

  • 승인 2020-07-07 17:18
  • 수정 2020-07-07 17:18
  • 신문게재 2020-07-08 18면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정해황
정해황 대전교총 회장
미국 워싱턴 DC를 거닐다 보면 대형버스에 프리덤 이즈 낫 프리(Freedom is not free)라고 쓰여 있는 것을 자주 발견한다. 무슨 의미일까 생각하면서도 처음에는 별생각 없이 지나쳤다. 미국 워싱턴에 있는 6·25 참전용사 기념공원을 방문하게 되면서 의문이 풀렸다. 공원 내 추모의 벽에 새겨진 타이들이 'FREEDOM IS NOT FREE' 문구라는 사실에 놀랐다. '자유는 거저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라는 의미다. 비문의 첫 문장이 "그들로 하여금 잊혀 지지 말도록 하자. 자유가 결코 공짜가 아니라는 사실을 그들이 세계에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Let them not be forgotten for they have shown the world that freedom is never free.)라는 사실을 알고서 이해하게 되었다. 자유는 공짜가 아니라는 사실을 까맣게 잊고 살았던 것 같다. Freedom의 어원은 비너스에 해당하는 사랑의 여신(Fria)에서 나온 말로서 라틴어의 Fr로 시작되는 '자유(Freedom), 친구(Friend), 금요일(Friday), 평화(Friede), 기쁨(Freude)' 등이 어원이 같다고 한다. 무엇인가 공통점이 있는 것 같기도 하다. 누가 뭐라고 해도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는 인간존재의 본질이라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다.

올해로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이하였다. 코로나 19로 인해서 다른 해와는 달리 별로 주목을 받지 못한 것 같다. 참전유공자분들이 매우 고령이라는 점과 건강 문제를 고려하여 저녁에 축소해 진행하였다고 한다. 해마다 기념식 때마다 말의 성찬이 이어진다. "조국은 한순간도 당신들을 잊지 않았다"며 "예우를 다해 모실 수 있어 영광"이라고 되풀이한다. 전쟁에 참전한 부모 세대들은 살아 계셔도 너무 연로하시다. 피부에 와 닿도록 예우를 다해 모셔야 한다. 그래야 새로운 시대를 열어갈 후세들에게 자유의 소중함을 간직할 것이다. 70주년을 맞이하여 각자가 한반도에 화해와 평화와 자유의 시대정신이 정착되도록 마음에 새겨야 할 것이다.

한국전쟁의 비극을 인물 간의 관계로 형상화해 이데올로기 비판과 문명 비판을 시도한 소설이 장용학의 '원형(圓形)의 전설'이다. 소설의 주인공은 '이장'이다. 이장의 부모는 남매지간이다. 근친상간으로 아들을 낳은 이 남매는 '자유'와 '평화'의 상징으로 설정된다. 두 사람의 근친상간은 한반도의 동족상잔을 형상화한 것이다. 제목에서 암시하듯이 전쟁은 원(圓)처럼 시작하는 점도, 끝나는 점도 없이 계속해서 돌고 돈다. 원은 계속 돌고 돌아 어디가 시작점이고 끝나는 점인지를 정확히 알 길이 없다. 명칭부터도 혼란스럽다. '6·25사변' '6·25동란'에서 '한국전쟁'으로 명명했다. 보는 관점에 따라서 논란의 여지가 수없이 존재한다. 내전이었는지 국제전이었는지? 이 전쟁이 북한의 남침 개시로 시작된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역사적 사실임에도 불구하고 북침이라고 주장하는 이도 있다고 하니 말문이 막힌다.

자유와 방종도 구별하지 못하는 것이다. 시대조류에 편승하여 과거사는 과거 속에 묻고 잊어버리는 것이 자유의 미덕이라고 착각하는 이가 많다. 어느 시대 어느 사회에서나 良貨(양화)는 惡貨(악화)를 구축하기 마련이다. 새로운 거짓에 대해 변함없는 진실은 또 싸워야 할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 어쩌면 대상이 내부에 있는지도 모른다. 피의 대가로 소중하며 어렵게 얻은 자유가 잘못된 역사 인식으로 인하여 사라질까 두렵다. 다시는 이 땅에서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역사적 사명의식을 가져야 할 때가 지금인 것 같다. 자유는 거저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진리가 뇌리에서 떠나질 않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3.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4.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5.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1. [포토 &] 연두 거미
  2.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3.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4.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5명으로 늘어나
  5. [75주년 광복절] 대청호에서 울린 승전보, 호중동학군이 있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