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나무가 사라진 날│신민재 글·그림 │길벗어린이

  • 승인 2020-10-24 07:46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8955825730_1
나무가 사라진 날

신민재 글·그림 │길벗어린이

집 앞 공원 숲에서 노는 걸 좋아하는 나무. 집으로 돌아오자 숙제를 하라는 엄마의 잔소리를 듣게 되고.

무겁게 연필을 다시 들지만 투둑, 툭 떨어지는 눈물을 참을 수가 없었지요.

한 시간쯤 지났을까, 나무는 다리가 점점 딱딱해지는 것 같았어요. 나무가 다리를 보려고 고개를 돌리고 등을 구부리는데, 등이 뻣뻣해져 구부러지지 않는데.

그렇게 나무는 의자가 되었어요.

방으로 들어온 엄마는 사라진 나무를 찾습니다. 그러다 낯선 의자 하나를 발견하고는 이 의자가 나무임을 알아챕니다.

엄마는 의자를 들고 병원, 가구점 등을 찾아다니지만, 의자가 나무라는 것을 믿어주지 않아요.

엄마는 의자를 안고 무작정 걷다 아이들이 떠드는 집 앞 작은 공원에 도착합니다. 나무의 친구들은 의자가 된 나무와 함께 놀고 비가 오자 집으로 돌아갑니다.

엄마와 의자만이 남은 공원에 밤이 오고, 두 사람은 밤하늘의 별을 보게 되죠.

엄마는 "나무야, 우리 같이 별을 바라본 게 너무 오랜만이야, 미안해"라고 이야기해요.

과연 나무는 의자에서 사람으로 돌아올 수 있을까요?

신민재 작가는 "책상에 억지로 앉아 있을 때 분하고 억울한 마음에 무언가로 변해버리고 싶을 때가 있었어요. 그때의 기억으로 그림책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나무라는 이름을 가진 아이가 의자가 된다는 설정은 동화적 판타지 속에서 가능한 이야기지만, 공부보다 놀고 싶은 마음이 투영된 아이들의 상상력으로 충분히 가능한 이야기로 펼쳐진다.

또 나무의 친구들이 의자로 변한 나무와 함께 노는 모습은 사물로 변한 친구의 모습을 거부하지 않는다. 나무가 의자가 되었어도 내 친구라는 전제는 몽글몽글해지는 순수했던 동심을 떠올리게 한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천신만고…4위로 준PO행
  2. 지옥과 천국을 오간 대전하나시티즌, 준플레이오프 경남과 재대결
  3. 인사적체·홀대 심각… 대전경찰 총경 최다 배출 여부 주목
  4. [NIE 교육] 한빛고 학생들 "신문제작 과정의 정성, 간결한 글쓰기법 배웠어요"
  5. 대전사진작가협회 주관 공모전 입상자 내정과 합성사진 수상 논란 일파만파
  1. [속보]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460명
  2. "전동킥보드 함께 예방해요" 대전경찰청 교통사고 예방 간담회
  3.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4.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5.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