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 지구촌 축제,'제11회 세계인 어울림 한마당'

대전의 지구촌 축제,'제11회 세계인 어울림 한마당'

26일 서구 보라매공원에서 20여 개 국 세계문화 체험

  • 승인 2019-10-17 15:33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대전의 지구촌 축제,‘제11회 세계인 어울림 한마당’_포스터
대전시는 오는 26일 오전 10시 보라매공원에서 대전시민과 외국인주민들을 위한 소통·화합·나눔의 축제 '제11회 세계인 어울림 한마당'을 개최한다.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시가 시민과 외국인주민들을 위한 지구촌 축제를 개최한다.

대전시는 오는 26일 오전 10시 서구 보라매공원에서 대전시민과 외국인주민들을 위한 소통·화합·나눔의 축제 '제11회 세계인 어울림 한마당'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5대양 6대주를 주제로 20여 국가의 세계 요리 체험, 키르기즈스탄의 전통 가옥을 비롯한 18가지의 세계문화체험, 10개 국가의 전통공연, 세계 군복 및 의상 패션쇼, 세계인 명랑 운동회 등 시민들과 외국인주민들이 함께 어울려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또한, 이번 행사와 함께 진행되는 국제자선벼룩시장은 시민과 외국인주민 100여 개 팀이 참여해 의류, 도서와 직접 만든 수공예품 등 다양한 물품을 전시, 판매할 예정이다.

특히 국제자선벼룩시장과 세계음식체험 부스에서 발생한 수익금은 시민들의 자발적 기부를 통해 외국인 지원 단체와 불우한 외국인 주민 돕기에 사용될 예정이다.

남시덕 시 국제협력담당관은 "세계인 어울림 한마당은 시민과 외국인주민이 행사의 기획 단계에서부터 참여하여 만드는 특화된 지구촌 축제로서 외국인뿐만 아니라 시민 누구나 함께 어울리고 즐길 수 있는 화합형·참여형 축제"라며 "앞으로도 외국인이 살기 좋은 국제도시로서 대전의 위상을 높이고, 시민과 외국인주민의 화합을 도모할 수 있는 글로벌 축제로 계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4.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5. 대전 곳곳에서 끊이지 않는 동물학대 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