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현충원 찾아 "국민일상 되찾을 것"

문 대통령, 현충원 찾아 "국민일상 되찾을 것"

방명록에 '선도국가 도약' 다짐
공군지휘통제기 '피스아이' 탑승

  • 승인 2021-01-03 10:01
  • 수정 2021-05-11 10:52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문 대통령, 국립묘지 찾아 묵념<YONHAP NO-0622>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국무위원들과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서 묵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를 맞아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국정운영의 각오를 다졌다.

 

세종 정부청사 장, 차관 인사들과 지자체장, 연구단지 기관장들은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신년계획을 세웠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오전 8시 정세균 국무총리와 국무위원, 유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 등 청와대 참모진들과 현충원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현충탑에 헌화·분향한 뒤 묵념을 하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렸다. 참배 후 방명록엔 "국민의 일상을 되찾고 선도 국가로 도약하겠다"고 적었다.

정부에선 정 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등 국무위원 19명이 동행했다.

청와대 인사로는 유 실장 및 서훈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탁현민 의전비서관 등 청와대 참모진 7명이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일엔 국군통수권자로는 최초로 공군지휘통제기 '피스아이'에 탑승해 한반도 전역의 대비태세를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2시간여 동안 비행하며 22사단 GOP대대장인 오동석 육군 중령, 해병대 연평부대장인 이종문 해병 대령, 공군작전사령부 항공우주작전본부장인 차준선 공군 준장, 율곡이이함 함장인 류윤상 해군 대령 등과 통화했다.

문 대통령은 비행을 마친 뒤 "국민 모두가 행복한 일상으로 온전히 돌아가고, 대한민국이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좋은 한 해로 만들자"고 덕담했다.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을 비롯한 국가보훈처 국·과장급 고위직공무원들이 새해를 맞아 2일 오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을 참배했다. 

 

대전광역시의회 권중순 의장을 비롯한 민태권·조성칠 부의장 및 윤종명 운영위원장은 오는 4일 대전보훈공원과 국립대전현충원을 참배할 예정이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임원진도 오는 4일 국립대전현충원을 방문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릴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5.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3.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4.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5. 대전 확진자 2000명 넘어서나… 엑스포 선별진료소 설치로 확산세 막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