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다문화]일본의 전통 공연 예술 가가쿠

[보령다문화]일본의 전통 공연 예술 가가쿠

  • 승인 2021-02-25 10:31
  • 신문게재 2021-02-19 11면
  • 이봉규 기자이봉규 기자
일본 문화재 가가쿠
일본 전통 공연 예술 가가쿠
가가쿠(Gagaku)는 일본에서 옛날부터 전해져 내려오며 일본의 전통 공연 예술 중 가장 역사가 오래됐다.

가구라와 아즈마아소비가 5세기에서 9세기쯤에 중국 대륙, 한반도에서 전해온 음악과 춤이 융합되어 만들어진 예술이다.

일본 지역의 기후와 풍토에 맞게 독자적으로 변화한 것이 특징이며 오랜 시간을 걸쳐 지속적인 변화의 과정을 보여준다.

피리, 북, 현악기 등, 일본 고유의 전통악기와 고려에서 온 악기로 연주하며 성악곡의 음성과 음 조직은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세계 공연도 하여 2009년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협약 인류무형문화유산의 대표목록에 등재, 결의됐다.

5세기쯤 불교문화의 도래 전후에 전해온 예술이 10세기에 일본의 가가쿠로 완성되어 천년이 훌쩍넘는 수천년 세월의 전통을 올바르게 보존되도록 황실의 보호 아래 전승돼왔다고 한다.

궁중 의식, 향연, 원유회 등 행사시 연주하는 전통적이고 웅장한 음악이 되었다. 국립극장과 지방공연, 봄과 가을에 진행되는 정기공연에서도 공개한다.

춘계에는 재일외교단이나 문화단체를 중심으로 3일간 공연하고 추계는 신문, 라디오 등 홍보를 통해서 일반시민을 위해 3일간 공개 연주한다. 이케다마찌꼬 명예기자(일본)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2.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3.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4.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5.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1.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2.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3. 1300억 규모 대전시 융복합 특수영상 클러스터 6월 예타 결과 나오나
  4. 양승조 지사 대선 출정 장소는 세종시, 그것도 지방자치회관 왜?
  5. 항우연 천리안 2B호 개발 등 24건 NST 우수성과 선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