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소방본부 3월부터 봄철 화재예방대책 추진

대전시 소방본부 3월부터 봄철 화재예방대책 추진

  • 승인 2021-02-26 13:22
  • 수정 2021-05-06 15:35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대전시 로고

대전시 소방본부는 3월부터 5월까지 3개월간 봄철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한다.

최근 5년간 화재 발생 분석 자료에 따르면 사계절 중 봄철이 1380건으로 가장 많았다. 화재 원인은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816건이다.

이번 대책은 건조한 날씨의 계절적 특성과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취약지역의 주거시설 화재 인명피해 저감, 자율안전관리 강화, 산림화재 신속 대응이 추진된다.  

 

봄철 화재는 쓰레기 불법소각, 담배꽁초 투기 등 부주의가 많은 화재가 2월부터 급증한다. 이로 인해 국민안전처는 3월부터 5월까지 3개월 간을 봄철 소방안전대책기간으로 정했다. 

 

채수종 대전소방본부장은 "산불위험이 높은 쓰레기 소각, 논·밭두렁 태우기 등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산림 실화죄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 원 이하의 벌금이고, 산림방화죄는 7년 이상 유기징역이다. 

 

또 산에서 흡연은 금지다. 불법 취사행위도 금지로 화재사고로 이어지지 않아도 과태료 5만~10만원이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2.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4.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5.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5.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