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전기이륜차 공유 배터리 스테이션 구축한다

충남도, 전기이륜차 공유 배터리 스테이션 구축한다

연말까지 도내 20곳 시범운영... 내년 100곳으로 확대
道-KT-KT링커스 이달중 업무협약 맺고 본격 추진키로
전기이륜차 활성화로 대기오염물질 감축 등 개선 기대

  • 승인 2021-04-07 17:24
  • 신문게재 2021-04-08 2면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충남도청사 전경 (15)
충남도청사 전경.
미세먼지 없는 푸른 하늘을 만들기 위해 충남도가 KT와 손을 잡고 '전기이륜차 공유 배터리 스테이션'을 구축한다.

7일 도에 따르면, 이번 공유배터리 스테이션 구축사업은 전기이륜차의 운행상 단점을 보완하고 전기이륜차 보급을 활성화해 대기오염물질 감축 및 대기환경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유 배터리 스테이션은 사용하던 배터리를 충전하는 것이 아닌 교환하는 것이 핵심이다.

실제 전기이륜차는 배터리를 완충하는데 소요시간은 4~5시간에 달하지만, 주행거리는 약 40~50km에 불과해 사용자들이 불편이 크다. 이런 이유로 많은 사람들이 전기이륜차를 구입하지 않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하지만 공유 배터리 스테이션이 구축되면 이 같은 단점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배터리 교체에 소요되는 시간이 약 30초면 가능하고, 이동통신의 발달로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 공중전화 부스를 재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이에 따라 도는 이달 중 KT 및 KT링커스 등 2개 기관과 기존 노후된 공중전화부스를 활용해 공유배터리 스테이션을 구축하는 내용이 담긴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도는 연말까지 도내 시·군 20곳에 시범 설치·운영한 뒤 내년에는 100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조만간 일선 시·군과 협의를 통해 시범설치 지역 20곳을 확정할 계획"이라면서 "공유 배터리 스테이션 구축을 위해 도를 포함한 3개 기관이 본격적인 업무 추진을 위해 이달 중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내에는 지난해 말 기준 717대의 전기이륜차가 보급됐고, 오는 연말까지 총 400대를 추가 보급할 예정이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2.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4.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5.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5.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