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국가등록문화재 '철도보급창고' 완전 이전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시, 국가등록문화재 '철도보급창고' 완전 이전

대전역 동광장 철도보급창고, 신안2역사공원으로 이전
국내 최초 모듈 트레일러 활용 문화재 전체 이동 공법 적용

  • 승인 2023-09-26 08:24
  • 수정 2023-09-26 11:02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clip20230926085453
대전역 동광장에 있던 국가등록문화재 '철도보급창고' 이전 모습. (사진제공=대전시)
대전시가 9월 25일과 26일 이틀 동안 대전역 동광장에 있는 국가등록문화재 철도보급창고를 해체 없이 신안2역사공원으로 이전했다.

모듈 트레일러를 활용해 원형보존 전체 이동 공법으로 문화재를 이전한 국내 최초 사례다.

1956년 건축된 철도보급창고는 총 길이 41.8m, 폭 9.5m, 높이 6.5m의 목조건축물로, 2005년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돼 대전역 동광장에 있었다. 철도보급창고가 '대전역세권 재정비촉진사업'의 동광장길 개설 공사 구간, 복합환승센터 건립사업 부지와 맞닿아 있어 문화재 보존을 하면서 역세권 정비를 위해 인근 신안2역사공원으로 이전을 결정했다.

clip20230926085517
9월 25일 밤 전체이동방식으로 철도보급창고를 이전하고 있다. (대전시)
이전 방식에 대해 문화재위원회 위원들과 해체 후 이전 복원 방식이 아닌 '전체 이동 방식'을 택했다. 대전시는 25일 오후부터 자정까지 건물 부양 및 모듈 트레일러에 고정하는 작업을 마치고 차량 통행량이 가장 적은 심야 시간대를 골라 철도보급창고를 이전했다.



25일 23시 30분에 대전역 동광장을 떠난 철도보급창고는 동광장로를 통해 600m 이동한 후 신안2역사공원에 진입, 새벽 2시에 모듈트레일러와 분리했다. 지면 최종 고정 작업은 26일 오후에 이뤄질 예정이다. 이전된 철도보급창고는 향후 전시·문화·공연 등 다양한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활용할 계획이다.

이번에 대전시가 성공한 전체 이동 방식의 문화재 이전은 문화재 보존방식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와 함께 각종 개발 사업 추진에 있어 문화재 보존 방법을 두고 고심하는 타 기관 등에도 모범사례로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clip20230926082156
철도보급창고 이전 동선. (대전시 제공)
박필우 대전시 도시주택국장은 "대전역세권은 철도 관사촌, 철도보급창고 등 우리나라 철도역사가 살아 숨 쉬는 지역으로, 문화유산을 최대한 원형 보존하기 위해 해체·조립이 아닌 전체 이동 공법으로 철도보급창고를 이전했다"며 "근대문화역사도시인 대전시는 앞으로도 문화유산 보존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철도보급창고의 완벽한 이전을 위해 올해 5월 국가등록문화재 철도보급창고 이전 용역에 착수했으며, 이전에 앞서 훼손된 목조구조체의 보수·보강작업과 지붕 교체공사 등을 완료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청총선] 김연 천안병 예비후보, 전공의 파업 논평 발표...의료진 현장 복귀 촉구
  2. 대전-금산 통합논의 개문발차 "주민의견 통합 최우선"
  3. [총선리포트] 국힘 장동혁·전만권·정우택·박덕흠·이종배·엄태영·경대수 본선 진출
  4. 세종충남대병원 원호륜 교수, ‘려산 학술상’ 우수논문상
  5. [부고] 전용필(대전상공회의소 총무팀장) 빙부상
  1. 대전서 응급실 14곳 수용불가 3시간 헤매… 전공의 부재 응급의료 공백 현실로
  2. 대전보훈공원 내 '국가유공자 우선주차구역 16면' 설치
  3. 천안시, 포트홀 대란...지자체와 운전자 '속앓이'
  4. 대통령 시계살포 논란, 충남선관위 조사 안 했나 못 했나
  5. 대전시 의료공백 최소화 위한 재난안전대책본부 본격 가동

헤드라인 뉴스


[총선돋보기]  `尹의남자` vs `明의남자` 금강벨트 빅매치 즐비

[총선돋보기] '尹의남자' vs '明의남자' 금강벨트 빅매치 즐비

4·10 총선 최대 격전지 금강벨트 대진표가 속속 나오고 있는 가운데 충청권 이목이 집중되는 빅매치가 성사된 곳이 곳곳에서 눈에 띄고 있다. 여야가 각각 내세운 선거 프레임인 '야당 심판'과 '정권 심판'에 딱 들어맞는 구도부터 충청권 사상 초유의 현역 맞대결 대진표까지 짜이면서 전운이 감돌고 있다. 충남 천안갑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리전 구도가 형성됐다. 국민의힘은 윤 대통령이 직접 임명한 신범철 전 국방부 차관을 단수 공천했다. 신 전 차관은 윤 대통령이 취임 직후인 2022년 5월 초대 국방부 차관으..

한화 류현진, 3월 23일 KBO 프로야구 개막전 선봉 출격
한화 류현진, 3월 23일 KBO 프로야구 개막전 선봉 출격

12년 만에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은 류현진이 3월 23일 열릴 KBO 프로야구 개막전 선발로 출격할 전망이다. 2월 23일 일본 오키나와에 꾸려진 한화 스프링캠프에 합류한 류현진은 곧바로 불펜 투구에 돌입, 훈련까지 참여하며 실전 투구 준비를 마쳤다. 최원호 한화 감독은 25일 한화의 2차 스프링캠프 장소인 일본 오키나와현 야에세 긴 야구장에서 인터뷰를 통해 "류현진의 훈련 일정을 개막전에 맞추고 있다"며 "몸 상태와 날씨 등 큰 변수가 없다면 개막전에 등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존 팀 선수들과의 호흡도 빠르게 맞춰가..

26일부터 `스트레스 DSR` 첫 적용… 대출 문턱 높아진다
26일부터 '스트레스 DSR' 첫 적용… 대출 문턱 높아진다

26일부터 은행권에서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스트레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제도가 적용되면서 대출 문턱이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스트레스 DSR은 미래 금리 인상 가능성까지 반영해 대출자의 상환 능력을 보수적으로 추정하기 때문이다. 예컨대, 자신의 연봉이 5000만 원일 경우 받을 수 있는 주택담보대출은 이전보다 1500만 원이 줄어들며, 내년부터는 5000만 원까지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에서 26일부터 취급하는 주택(오피스텔 포함)담보대출의 DSR을 '스트레스 금리' 기준으로 산출한다. DSR..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전공의 무더기 사직사태 후 첫 주말…환자들 병원 찾아 ‘뺑뺑이’ 전공의 무더기 사직사태 후 첫 주말…환자들 병원 찾아 ‘뺑뺑이’

  • 꽃망울 틔우는 봄비 꽃망울 틔우는 봄비

  • ‘위험에 처한 동료 대원을 구출하라’ ‘위험에 처한 동료 대원을 구출하라’

  • 달집 태우며 한해 안녕 기원 달집 태우며 한해 안녕 기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