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 스토리] 바우의 동물병원 생활- 97. 고양이 지방간증 3

  • 오피니언
  • 펫 Story

[펫 스토리] 바우의 동물병원 생활- 97. 고양이 지방간증 3

김종만 메디컬숲 동물병원 원장

  • 승인 2023-12-20 17:22
  • 신문게재 2023-12-21 19면
  • 김지윤 기자김지윤 기자
김종만 원장
김종만 원장.
지방간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치료는 간수치 관리와 영양 공급입니다.

지방간은 적절하지 못한 영양공급이 원인인 경우가 많아, 지방간 치료에서 영양학적 치료는 가능한 빨리 시작되어야 합니다. 환자가 스스로 먹이를 먹지 않으려 하는 경우, 비강튜브, 식도 튜브, 위장관튜브 등을 장착하여 음식물을 공급해줄 수 있습니다.

적절한 치료를 받더라도 전체 환자 중 35%는 사망할 수 있으며, 대체로 치료에는 3~6주 정도가 소요되지만, 이후에도 재발을 막기 위해 영양분 공급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다음은 고양이 지방 간증에 대해 보호자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것을 적어 보았습니다.



고양이가 얼마나 오래 굶었을 때 위험해질 수 있나요?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달라질 수 있지만, 어떤 아이들은 하루만 식사를 제대로 먹지 않아도 지방간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3일 이상 식이를 먹지 않았다면 지방간이 발병할 가능성이 높으니 병원에 내원해 주세요. 지방간 고양이를 집에서 간호하려고 하는데, 밥을 어떻게 먹여야 할까요?

지방간을 한 번 앓았던 고양이는 재발을 막기 위해 밥을 잘 먹을 수 있도록 보호자가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고양이의 식욕을 자극하기 위해서는, 사료를 전자레인지에 살짝 데워 풍미를 향상시키거나 음식을 따뜻하게 데워주거나, 기존 사료와 다른 식감의 사료를 제공해 주거나, 직접 밥을 먹여주는 방법 등을 사용해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고양이가 밥을 잘 먹어주지 않는다면 동물병원에서 코를 통해 식이를 강급할 수 있는 피딩튜브를 장착해 달라고 요청할 수도 있습니다.

김종만 메디컬숲 동물병원 원장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시 '산울동 아파트 하자' 또 수면 위...건설사와 시각 차
  2. 스페셜올림픽코리아태권도위원회 임원 확정 발표
  3. 경영난 호소 충남대병원, 세종분원 진료축소 가나…흉부외과 이미 통폐합
  4.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대전시 이장우 시장과의 간담회
  5. 언론중재위원회, 여름방학 청소년 언론중재스쿨 개최
  1. 기부는 '나중에'가 아닌 바로 ‘지금' 할 수 있는 것
  2. 월드비전 대전세종충남사업본부, 공주시 취약계층 아동에게 1000만원 상당 아이시원' 냉방용품 지원
  3. 대전 0시 축제 교통통제 준비 착착
  4. 수자원공사, 수해 지역 복구지원 총력
  5. 대전 중구, '주민 의견' 담긴 정책 방안 마련

헤드라인 뉴스


폭우 때 충청권 하천 수위 급상승 첫 확인… 18곳 심각 넘어서

폭우 때 충청권 하천 수위 급상승 첫 확인… 18곳 심각 넘어서

폭우가 쏟아진 7월 10일 새벽 충청권 하천에 설치된 123개 수위 관측소 중 33곳에서 홍수경보가 발령되는 수위를 넘어섰고, 18곳에서는 사실상 홍수 수준까지 물 높이가 치솟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마을 전체가 침수된 대전 서구 기성동 관측소에서는 제방유실과 상관관계를 의심할 수 있는 수위 이상 변화가 관측됐다. 15일 중도일보가 금강홍수통제소의 수위 관측소 데이터를 전수 조사한 결과 폭우에 따른 우리지역 하천 수위 상승은 7월 10일 오전 4시부터 7시 사이에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금강홍수통제소는 금강 본류뿐만 아니라 갑천과..

논산·서천·영동, 특별재난지역 우선 선포…대전서구·부여 제외돼 반발
논산·서천·영동, 특별재난지역 우선 선포…대전서구·부여 제외돼 반발

집중 호우로 대규모 피해가 발생한 충남 논산시와 서천군, 충북 영동군과 전북 완주군 등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이들 4곳의 시·군과 경북 영양군 입암면까지 5곳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은 사전 피해조사가 완료된 지역으로, 정부는 이번에 선포되지 않은 지역에 대해서도 이번 달 말까지 합동조사 등을 실시해 선포기준을 충족하면 추가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기록적인 폭우로 안타까운 피해가 발생해서 마음이 무겁다"며 행정..

충청 폐업신고 10만657명 `사상최대`…전국 100만 육박 `역대 최대 증가폭`
충청 폐업신고 10만657명 '사상최대'…전국 100만 육박 '역대 최대 증가폭'

지난해 충청권에서 폐업 신고를 한 개인·법인사업자가 처음으로 1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세종·충남·충북에서 총 10만657명이 폐업신고를 했는데 이는 관련 통계 집계이래 최대 규모다. 전국으로 넓혀 봐도 지난해 폐업신고자가 100만 명에 육박하는 등 역대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으며, 업종별로 소매·서비스업 폐업이 급증하며 내수 부진의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분석됐다. 15일 국세청 국세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해 충청권 내 사업을 접고 폐업 신고를 한 개인·법인사업자가 처음으로 10만 명을 넘었다. 최근 10년간 폐업신고..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휴가철 앞두고 여권 신청 증가 휴가철 앞두고 여권 신청 증가

  • ‘삼계탕 드시고 건강한 여름 보내세요’ ‘삼계탕 드시고 건강한 여름 보내세요’

  •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