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미술 아카이브] 26-1950년대 대전미술의 활동들 '임봉재 개인전'

  • 오피니언
  • 대전미술 아카이브

[대전미술 아카이브] 26-1950년대 대전미술의 활동들 '임봉재 개인전'

송미경 대전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

  • 승인 2024-03-27 16:23
  • 정바름 기자정바름 기자
14.3월 28일자(목)_1임봉재 수채화전, 1957
《임봉재 수재화전》 리플렛, 1957. (이미지: 대전시립미술관 제공)
1958년 3월 12일부터 17일까지 대전문화원 전시실에서 임봉재 수채화전이 개최됐다. 당시 서울대학교 서양화과 재학생이던 임봉재는 치료를 위해 휴학을 하고 대전에 머물며 틈틈이 그린 수채화 작품 21점으로 전시회를 열었다. 리플렛 초대 글은 작가의 대전공업고등학교 스승이자 미술대학의 진학을 권유한 김기숙(서양화가, 1924~2002, 충남 청양출생)이 썼다. "이번에 처음으로 개최되는 임봉재 군의 수채화전을 감상하면 잘 아시겠지만 군은 보기 드문 천재적 소질을 풍비한 화학도(畵學徒)라는 것을 먼저 알려 드립니다"라며 "그 뛰어나고 놀라운 솜씨는 지위(枝威) 있는 분들을 경탄케 하고 있으며 오로지 일생을 예술을 위하여 살겠다고 나선 이 젊은 화학도의 장래를 아끼고 위하시는 존의(尊意)로써 많은 협조와 편달(鞭撻) 있으시길 혜심(蕙心)으로 바라옵니다"라고 칭찬과 격려를 보냈다.

임봉재는 1933년 충청북도 옥천에서 태어났다. 대전 선화초등학교와 대전공업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55년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에 입학했으나 1958년 신장 이상으로 중퇴했다. 1957부터 대전공고 강사로 재직하는 것을 시작으로 하여 강경상업고등학교, 대전고등학교, 충남고등학교 등 교사를 역임하고, 이후 교감, 교장을 거쳐 충남도교육위원회 장학사, 1997년부터 2000년까지는 대전시립미술관 초대 관장을 지냈다.

그는 고향에 대한 그리움과 가족에 대한 애틋한 사랑을 향토적인 색채와 짜임새 있는 구성으로 꾸준히 작품 활동을 펼쳐왔다. 향토적인 서정을 기반으로 따뜻한 인간애가 담겨 있는 그의 작품은 대전지역 구상미술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전쟁의 상흔이 남아 있던 1950년대 열악한 환경에서도 이러한 개인전들이 늘어나며 대전 미술은 점차 그 기반을 넓혀갔다.



* 지역미술조명시리즈 Ⅰ 《가교:이동훈, 이남규, 이인영, 임봉재, 이종수;》(2024.3.19.~5.20) 전시가 대전시립미술관에서 개최 중입니다. 위 리플렛을 비롯해 임봉재 작가의 자료와 작품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기회니 기간 내에 전시 관람을 추천합니다.

/송미경 대전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3.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4.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5.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1.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2.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3.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4. [현장취재]대전크리스찬리더스클럽 7월 조찬예배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예비역 해군·해병 장교 출신의 최민호 세종시장이 18일(현지시각) 미국 미네소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만나 목숨을 걸고 대한민국을 지켜준 데 대해 깊은 감사의 뜻을 담은 감사패를 수여했다. 최민호 시장이 미네소타를 순방지 중 한 곳으로 택한 것은 미네소타만이 가진 특별한 점 때문. 미네소타주는 6·25 전쟁 당시 약 9만 5000명의 미군을 파견한 지역으로, 현재도 많은 참전용사가 거주하고 있다. 단일 주로는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의 14만 5000명에 비할 순 없지만 인구 600만이 안 되는 주로서는 상당한 인원이다. 미네소타는..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