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인칼럼]프리마켓

  • 오피니언
  • 전문인칼럼

[전문인칼럼]프리마켓

이상호 대전사회혁신센터장

  • 승인 2024-05-12 12:39
  • 신문게재 2024-05-13 18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이상호 대전사회혁신센터장
이상호 대전사회혁신센터장
지난 4월, 대전시립미술관 잔디광장에서 대전시가 올해 최초로 후원한 야외 미술품 직거래 프리마켓 (pre-market)은 시민들이 보다 미술 아트페어에 쉽게 접근하도록 기획되었다. 이 행사는 대전사랑운동센터와 (사)대전시립미술관후원회가 주최, 지역 창작미술가들과 시민들 간의 소통과 상호작용을 위해 참가자 대부분이 장래가 촉망되는 청년·신진작가들로 구성됐다.

140개 부스와 1,500여 개의 작품이 전시된 이번 프리마켓은 대전 창작미술 활동의 다양성과 역동성을 잘 보여주었다. 젊은 지역활동가들은 이러한 행사를 통해 자신들의 미술 작품을 직접 소개하고 판매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이는 대전의 젊은 신진 창작미술가들이 프리마켓 시장에서 자신의 작품을 선보이며 시민들과 현장에서 직접 소통도 하고 판매도 하는 등 앞으로의 작품활동에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

이번 프리마켓 행사는 대전에 주소를 두거나 지역 학교 출신으로 개인 또는 단체경력 실적이 있는 45세(1979년생) 이하의 신진작가(등단 10년 이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고 참가비는 무료이며, 참가 분야는 대부분이 회화로 판화, 디지털드로잉, 일러스트, 도예, 조각, 조소, 공예, 서예, 사진작품 등이 전시되었고 작품결재는 현금·카드 모두 가능하고 할부서비스도 마련되어 구입하는데 큰 어려움이 없게 하였다. 신진작가로 선정되면 대전시립미술관 앞 야외 잔디광장에서 이틀간 작품을 전시. 판매할 수 있고 모든 판매 수익금은 작가에게 돌아간다. 또한, 이틀간 대전시립미술관에서는 현재 대전미술의 선구자인 5명의 지역 미술작품을 전시 중으로 프리마켓 행사 기간에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또한, 대전예술고등학교 학생 및 젊은 신진 작가들의 작품을 프리마켓에서 직접 착한 가격으로 판매가 이루어져 시민이 삶의 일상에서 미술품을 구입하여 생애 첫 작품을 소장하는 좋은 기회도 되었다. 이는 대전의 젊은 미술가들이 예술 활동에 대한 열정과 재능을 담은 작품을 시민들께 보여주는 기회가 되었고 자연스럽게 대전시민이 젊은 신진작가들의 작품활동과 꿈을 후원할 수 있는 장이 마련되었다.



야외 미술품 직거래 프리마켓은 대전시민들이 미술과 예술에 대한 관심과 접근성을 높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으며 앞으로 프리마켓 트랜드와 방향성에 대해 몇 가지 살펴보면

첫째, 디지털 시대에 맞춘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프리마켓 확대일 것이다. 미술 작품의 온라인 판매는 젊은 아티스트들에게 새로운 시장을 열어주며 지역사회와의 상호작용을 증대시킬 것이고 이를 통해 대전의 미술 문화가 지역을 벗어나 국내외로 확장될 수 있을 것이다.

둘째, 환경친화적이고 지속 가능한 프리마켓이 강조될 것이다. 재활용 가능한 소재를 활용한 작품이나 환경 보호를 주제로 한 미술 작품들이 더 많이 전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대전시의 친환경 정책과 부합하여 지역사회의 환경 의식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다.

셋째, 참여와 상호작용을 강조하는 프리마켓이 더욱 확대될 것이다. 시민들이 미술 작품을 구매하는 것뿐만 아니라 작가와의 소통을 통해 예술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창작 과정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기회도 올 것이다. 이는 지역사회의 문화적 경험을 풍부하게 만들며 예술에 대한 열정과 관심을 높일 것이다.

이러한 방향성은 대전의 젊은 로컬 크리에이터들이 프리마켓을 통해 자신들의 작품세계를 알리며, 지역 미술 문화를 더욱 발전시키는 데 힘쓰고 활발한 창작 활동을 통해 대전의 예술과 문화를 더욱 풍부하고 다양하게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도움을 줄 것이다. 미술품 직거래 프리마켓 행사로 젊은 신진작가들이 도전적인 창작 활동을 통해 대전의 예술과 문화를 더욱 다양하고 활기차게 만들어주는 것은 물론, 이를 통해 대전시민이 함께 성장하고 발전해 문화도시, 세계 일류도시 대전을 만들어 가는 데 조금이나마 일조할 것이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3.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4. 조원휘 대전시의회 의장 "한남대 글로벌 창업 연합대학, 교육 선도모델로"
  5.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1.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2.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3.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4.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예비역 해군·해병 장교 출신의 최민호 세종시장이 18일(현지시각) 미국 미네소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만나 목숨을 걸고 대한민국을 지켜준 데 대해 깊은 감사의 뜻을 담은 감사패를 수여했다. 최민호 시장이 미네소타를 순방지 중 한 곳으로 택한 것은 미네소타만이 가진 특별한 점 때문. 미네소타주는 6·25 전쟁 당시 약 9만 5000명의 미군을 파견한 지역으로, 현재도 많은 참전용사가 거주하고 있다. 단일 주로는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의 14만 5000명에 비할 순 없지만 인구 600만이 안 되는 주로서는 상당한 인원이다. 미네소타는..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