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충청권에 벼락 9800회 내리쳤다…7월에 많이 발생

  • 사회/교육
  • 날씨

지난해 충청권에 벼락 9800회 내리쳤다…7월에 많이 발생

31일 기상청 '2023년 낙뢰연보' 발표
대전 270회, 세종 284회. 충남 3495회, 충북 5796회 발생

  • 승인 2024-06-02 16:34
  • 신문게재 2024-06-03 4면
  • 정바름 기자정바름 기자
139015902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지난해 충청권 지역에 9800회 가량의 낙뢰(벼락)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5월 31일 기상청이 발표한 '2023년 낙뢰 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충청권 시·도별 연간 낙뢰 발생 횟수는 대전 270회, 세종 284회. 충남 3495회, 충북 5796회였다.

월별로 분석하면 충청권 모두 7월(대전 90회, 세종 168회, 충남 1226회, 충북 1641회)에 낙뢰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7월 면적 1㎢ 당 낙뢰횟수는 충남에서 논산(0.36회)이 가장 많았고, 충북에서는 청주 상당구(0.50회)에서 많이 관측됐다.



지난해 전국적으로 낙뢰는 총 7만 3341회 관측됐다. 이는 2014년부터 2023년까지의 최근 10년 평균값(9만 3380회)보다 21.5% 적지만, 전년인 2022년(3만 6750회)보다 50% 더 많은 수준이다.

전체 시·도별로 살펴보면, 낙뢰 횟수는 경상북도가 전체 낙뢰 횟수의 18%인 1만 2892회로 가장 많았고 강원도(1만 1973회)와 경기도(1만 1271회)가 뒤를 이었으며, 대전이 270회로 가장 적었다.

또 지난해 낙뢰 횟수의 약 75%가 여름철(6~8월)에 나타났다. 계절로는 여름(75.35%), 가을(9월∼11월, 14.63%), 봄(3월∼5월, 5.95%), 겨울(12월∼2월, 4.08%) 순으로 많이 발생했다.

7월은 연중 가장 많이 낙뢰가 발생한 달로, 2023년 전체 낙뢰 횟수의 약 35%를 차지했다. 특히 7월 26일에 전국에서 관측한 낙뢰 횟수는 총 7220회로 2023년 중 가장 많은 낙뢰가 발생한 날로 기록됐다.

최근 10년 월평균과 비교하면 2023년 낙뢰는 여름철에 집중되는 경향은 비슷했지만 6, 10, 12월에 평균보다 더 많이 관측됐고, 5, 8월에 상대적으로 더 적게 관측됐다.

한편 최근 10년 간(2012~2022년) 낙뢰로 인한 인명피해 건수는 17건이었다. 지난해 6월에는 강원도 양양 해변에서 30대 남성이 벼락을 맞아 숨진 사고도 있었다.

낙뢰로 인한 인명피해 90%는 야외에서 발생한다. 낙뢰가 발생할 수 있다는 예보가 나오면 야외활동은 자제해야 한다.

낙뢰가 칠 때 야외에 있다면 '30-30 규칙'을 따라야 한다. 번개가 친 후 30초 내 천둥이 울리면 즉시 대피하고, 마지막 천둥소리가 들린 뒤 30분이 지나고 활동해야 한다.

대피 시 우산, 골프채, 등산 스틱 등 낙뢰를 유도하는 긴 물체는 버려야 한다. 주변보다 높게 우뚝 서 있는 나무나 정자는 낙뢰를 막지 못하기 때문에, 건물이나 자동차 안으로 피신해야 한다.

정바름 기자 niya1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2. 당진시, 굼뜬 인허가에 업체 피해 속출
  3.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4. 조희송 금강유역환경청장, 옥천 소규모 하수처리장 호우피해 점검
  5.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1. 대전 서구, 호우 피해지역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2.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3. 대덕구 종량제봉투 디자인 전면 변경
  4. 이상민 행안 "유등교, 특별교부세 지원 적극검토"
  5. [사설] 단체장 해외출장의 두 가지 사례

헤드라인 뉴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에도 24시간 비상진료 체계를 유지하던 응급실 진료체계가 흔들리고 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하나둘씩 응급실을 떠나고 새롭게 수혈되지 않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당직처럼 공백을 메우는 실정으로 중증 응급환자 진료공백이 우려된다. 18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교통사고나 추락, 절단 등의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당했을 때 찾는 응급실에서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 조용한 사직이 이뤄지고 있다. 여러 전문의가 사직하면서 운영이 중단된 순천향대 천안병원 응급실처럼 대전 대학병원에서도 응급의학과 교수들의 이탈이 적지..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