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동굴, 부평에서 대전까지] 새우젓토굴에서 강제동원 전쟁유적으로 승화…"대전도 가능"

[일제동굴, 부평에서 대전까지] 새우젓토굴에서 강제동원 전쟁유적으로 승화…"대전도 가능"

젓갈숙성 토굴로 쓰이던 동굴 시민들이 역사 조명
지하호 발견·증언수집, 노래와 연극화 시민이 주도
대전에서도 발굴과 기록·콘텐츠화 주민참여 마련을

  • 승인 2024-06-03 17:33
  • 신문게재 2024-06-04 3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IMG_7549
부평문화원이 주관한 5월 31일 '부평지하호 달빛기행'에서 참여자들이 지하호 입구에서 해설사의 설명을 듣고 관찰하고 있다. (사진=임병안 기자)
인천시 부평구, 넓은 평야를 산이 둘러싼 분지 지형에 국내 최초 철도 경인선이 지나는 길목에 위치해 일제강점기 대전과 쌍둥이처럼 닮은 모습이 관찰되고 있다. 그중 부평 함봉산에서 앞서 발견돼 학계에 보고된 지하호 27개는 최근 대전 보문산에서 목격되는 동굴 10여 개와 모양부터 조성 시점이 상당히 유사하다. 5월 31일 부평문화원 초대를 받아 이틀간 부평 일원의 지하호 조사에 다녀왔다. <편집자 주>



[일제동굴, 부평에서 대전까지]

1. 지하호 27개와 일제 육군조병창

2. 강제동원 규명과 역사 바로알기



3. 전쟁유산의 대전 보문산 재발견



"이곳은 1945년 8월 광복 이후 시간을 멈춘 곳입니다, 강제징용 아픈 역사가 보존된 곳이고요."

기자가 인천 부평구 함봉산 지하동굴에 찾아간 날은 마침 '부평지하호 달빛기행'이 진행 중이었고, 부평문화원 해설사 천용임 씨가 동굴 앞에서 참석자들에게 이같이 설명했다. 부평문화원은 매달 시민들이 함봉산 일원을 걸으며 지하호를 관람하고 전문가의 해설을 듣는 프로그램을 운영 중으로, 이날도 초등학생 자녀를 둔 부모, 같은 직장에 다니는 동료들이 삼삼오오 신청해 20명이 참여했다.

오후 7시 지하호 7개가 오밀조밀 이어진 함봉산 C구역을 걷고 해설사의 역사 설명을 청취한 후 C구역 6번째 동굴 가장 안쪽에서 조명을 모두 끄자 코 앞에 자신의 손도 보이지 않을 정도의 완벽한 어둠이 참여자들을 감쌌다. 79년 전 일제의 강요로 이곳에 동원되어 굴을 파고 돌을 날랐을 조선인들의 희생에 묵념하는 것으로 달빛기행은 마무리됐다.

부평 지하호가 지금처럼 역사 체험공간이 된 것은 시민의 참여와 문화원의 뒷받침이 있어 가능했다. 이곳 지하동굴은 최근까지 새우젓을 보관해 숙성시키는 토굴 정도로 쓰였고, 지금도 일부 동굴은 개인이 새우젓 숙성실로 활용 중이다. 부평문화원은 마을 어르신들이 직접 함봉산 일원에 지하호를 찾아내고 주민들에게 증언을 수집하는 문화콘텐츠 프로젝트를 시행했다. 이 과정에서 시민들이 스스로 구술기록과 사진, 동영상을 남겼다. 또 일제강점기 동굴 조성에 강제동원된 이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노래를 만들고 어린이들의 인형극이 제작됐으며, 마을 어르신들이 출연한 창작극 '세 남매의 봄'이 탄생해 공연됐다.

IMG_7583
부평문화원이 주관한 5월 31일 '부평지하호 달빛기행'에서 참여자들이 지하호 안에서 해설사의 설명을 듣고 관찰하고 있다. (사진=임병안 기자)
특히, 부평지하호에 대한 다양한 접근을 계기로 1945년 봄부터 8월 해방때까지 실제로 근로동원되어 하루 12시간씩 2교대로 굴을 파고 돌을 나른 강제동원 피해자 홍경남(94)·전진수(94) 옹이 자신의 경험과 기억을 부평문화원에 제보하듯 증언했다. 이로써 강제동원을 확인하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

정혜경 일제강제동원&평화연구회 대표연구위원은 "지역 주민들께서 부정적 문화유산으로 여겨 가까이 다가가지 않거나 감춰야 할 대상으로 여기는 게 아니라, 중요한 우리 역사이면서 문화자산으로 여기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부평은 일반인들이 발굴하고 조사해 노래와 연극 등으로 지하호에 담긴 우리 이야기를 표현한 신선하고 바람직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대전 보문산에서도 일제강점기 아시아태평양전쟁에 대비한 지하호 형태의 동굴을 조성했고, 몇 곳은 1945년 8월 마지막 공사 때 모습 그대로 실물이 남아 있다. 또 당시 대전중학교 재학생들이 근로 동원돼 보문산에서 굴을 파고 돌을 날랐다는 증언이 일부 수집됐으나 본격적인 조사와 기록화 또는 문화 콘텐츠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
부평=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2. 당진시, 굼뜬 인허가에 업체 피해 속출
  3.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4. 조희송 금강유역환경청장, 옥천 소규모 하수처리장 호우피해 점검
  5.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1. 대전 서구, 호우 피해지역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2.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3. 대덕구 종량제봉투 디자인 전면 변경
  4. 이상민 행안 "유등교, 특별교부세 지원 적극검토"
  5. [사설] 단체장 해외출장의 두 가지 사례

헤드라인 뉴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에도 24시간 비상진료 체계를 유지하던 응급실 진료체계가 흔들리고 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하나둘씩 응급실을 떠나고 새롭게 수혈되지 않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당직처럼 공백을 메우는 실정으로 중증 응급환자 진료공백이 우려된다. 18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교통사고나 추락, 절단 등의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당했을 때 찾는 응급실에서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 조용한 사직이 이뤄지고 있다. 여러 전문의가 사직하면서 운영이 중단된 순천향대 천안병원 응급실처럼 대전 대학병원에서도 응급의학과 교수들의 이탈이 적지..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