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다문화]보령 가볼만한 곳 '고대도'

  • 사람들
  • 다문화 신문

[보령시다문화]보령 가볼만한 곳 '고대도'

  • 승인 2024-06-13 09:52
  • 신문게재 2024-06-14 10면
  • 김재수 기자김재수 기자
보령시다문화
보령시 고대도
더욱더 좋은 삶을 원하면서 고층 아파트에서 단열 유리창 속에 살다보면 비가 오는지 눈이 오는지 신경 쓰지 않는다.

편하게 일상생활을 살아가는 것처럼 느껴지지만 한편으로는 정서적 허전함을 채우기 위해 캠핑 여행에 떠나기도 한다.

보령에서 가볼만한 곳 '고대도'를 소개한다. 보령시 오천면에 속한 고대도는 해안선길이 약 4.3km이다. 충분이 걸어서 고대도 섬을 한박뀌 돌 수 있다. 고대도의 선착장에서 내려서 좌측으로 이어지는 해안길을 걸어가면 정비된 산책길이 있다. 어선에서 내려놓은 어망은 행인들의 걸음에 방해되지 않게 길게 정리해서 손수 수선하고 있다. 시간이 멈춘 것처럼 평온한 풍경에 파도가 조용히 친다. 바닷물이 깨끗한 것은 말할 것도 없다. 바다바닥에 뭐가 있는지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산책길을 걸어가면 싸리빗자루가 군데군데 기대놓고 있으며 그 외는 바다와 하늘이다. 산책길은 바다 위에까지 이어지며 좌측은 바다, 우측은 바위가 있으며 하늘과 바다 사이를 걸어간다. 바위 밑쪽에는 파도로 밀려온 조개껍질의 조각들이 하얗게 햇빛을 반사해서 그러데이션으로 나선을 그리고 있다. 더 계속 걸어가면 길은 울퉁불퉁한 돌담길이 된다. 돌담길의 끝이 보이는 그곳에 '칼 귀츨라프 선교 기념비'가 있다.

칼 귀츨라프(Karl Friedrich August G·tzlaff, 1803~1851)는 1832년 한국에 온 최초의 개신교 선교사로 그의 사역지로 기념하는 고대도는 선교적 위상이 뛰어나고 문화적 가치도 높다고 기록이 있다.



돌담길 끝에서 돌아오면서 내 등에 햇빛을 받아서 걸어 나오는 길은 짧게 느껴진다. 해안길에서 벗어나서 산길에 들어가면 반대쪽의 바다로 내려간다. 돌멩이들을 밟아서 바닷물까지 나가면 아무도 없는 바다를 만찍할 수 있다. 파도의 소리와 나의 발걸음에 놀라서 도망가는 바다벌레의 소리가 귀에 울린다.

어망을 수선하는 자는 말없이 똑같은 자세로 길바닥에 앉아서 변하지 않다. 100가구 정도가 거주하는 고대도는 조용하고 소박하다. 바람이 불어 하늘에 떠있던 구름인지 안개인지 내려와서 바다 전면을 안개로 가려버린다. 10분도 안 되는 사이에 그 넓은 바다가 해무로 인해 보이지 않는다. 바다 앞에서는 허세를 부릴 수 가 없다.

고대도는 대천연안여객선터미널에서 하루 3번 운항하는 여객선을 타고 1시간 반에서 2시간 소용된다. 숙박소와 식사 가능한 식당도 하나 있다. 이케다마찌꼬 명예기자(일본)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3.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4. 천안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온라인 도박 중독 예방 사업 운영
  5.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1.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2. 아산시 배방읍, 탄소중립 협약 적극 추진
  3. 아산시 탕정면행복키움단, 복지 증진 후원협약 체결
  4. 아산시, 농산물가공제품 기술 이전 박차
  5. 아산시 송악농협, '찾아가는 조합원 교육' 실시

헤드라인 뉴스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이장우 대전시장이 미국 출장 중 제안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이하 로스터리) 대전 유치가 속도를 내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다만,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입주 제안 공간인 옛 대전부청사 활용에 대한 다각적인 시민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전시는 이번주 스타벅스 코리아 측과 관련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기수 대전시 문화예술관광국장은 18일 대전시의회 제280회 임시회 행장자치위원회에서 협의 진척도를 묻는 이병철 의원(국민의힘·서구4) 질문에 "(해외순방 중)스타벅스 시애틀 본사에 제안했으며, 이후 별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