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부안 리히터 규모 4.8 지진...세종시도 흔들흔들

  • 사회/교육
  • 사건/사고

전북 부안 리히터 규모 4.8 지진...세종시도 흔들흔들

6월 12일 오전 8시 26분경 부안 남남서쪽 4km 지역서 발생...기상청, 여진 주의 당부
대전과 세종, 공주 등 충청권에도 영향...시민들 책상 흔들림 현상 겪어

  • 승인 2024-06-12 09:09
  • 수정 2024-06-12 09:11
  • 이희택 기자이희택 기자
KakaoTalk_20240612_090526383
세종시 행복도시 신도시 전경. 사진=이희택 기자.
6월 12일 전북 부안군 인근에서 발생한 리히터 규모 4.8의 지진이 발생, 세종시에도 책상 흔들림 등의 영향을 미쳤다.

정부에 따르면 이 지진은 이날 오전 8시 26분 49초경 전북 부안군 남남서쪽 4km 지역에서 나타났고, 지진 속보를 수동으로 분석한 상세 정보다.

기상청 관계자는 "향후 여진 등에 대한 정보를 참고해달라. 지진 발생 인근 지역은 일부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지진은 올 들어 최대 규모로 2.1~2.8 사이의 울산 동구와 경기 연천, 경북 김천, 함경북도 길주, 강원 속초시, 북한 강원 회양, 제주시 리히터 규모를 2배 가까이 넘나드는 수치로 확인됐다.



지진은 대전과 세종, 공주 등 충청권부터 경기도 부근까지 영향을 미쳤다. 세종시 아파트와 학교 등 신규 건축물의 내진율은 전국 최고 수준이고, 2016년 9월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역대급 5.8 지진에도 견딜 수 있는 수준으로 분석되고 있다.

시민 P 씨는 "책상에 앉아 있는데, 심한 흔들림을 느꼈다. 그동안은 미세한 진동 정도였는데, 이번엔 체감지수가 높았다"고 말했다.
세종=이희택 기자 press2006@

KakaoTalk_20240612_090450427
기상청이 기록 중인 올해 지진 현황. 사진=재난안전정보 포털 앱 갈무리.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2.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3.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4. 대전 서구, 호우 피해지역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5. 대덕구 종량제봉투 디자인 전면 변경
  1.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2. 조희송 금강유역환경청장, 옥천 소규모 하수처리장 호우피해 점검
  3. 이상민 행안 "유등교, 특별교부세 지원 적극검토"
  4. 대전 대덕구, 2024 적극행정 종합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5. 팀코리아 골드카드, 올림픽 열기 더한다

헤드라인 뉴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에도 24시간 비상진료 체계를 유지하던 응급실 진료체계가 흔들리고 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하나둘씩 응급실을 떠나고 새롭게 수혈되지 않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당직처럼 공백을 메우는 실정으로 중증 응급환자 진료공백이 우려된다. 18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교통사고나 추락, 절단 등의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당했을 때 찾는 응급실에서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 조용한 사직이 이뤄지고 있다. 여러 전문의가 사직하면서 운영이 중단된 순천향대 천안병원 응급실처럼 대전 대학병원에서도 응급의학과 교수들의 이탈이 적지..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