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진 독일 방문, 유럽 향한 한국유교문화 세계화 시동

  • 전국
  • 논산시

한유진 독일 방문, 유럽 향한 한국유교문화 세계화 시동

한국유교문화진흥원 튀빙겐대 한국학연구소와 협약
주독일한국교육원 방문 및 주프랑크푸르트 대한민국 총영사 면담

  • 승인 2024-06-12 10:47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독일 -보도자료 1
한국유교문화진흥원(이하 한유진, 원장 정재근)은 한국유교문화의 세계화 추진을 위해 3일부터 7일까지 독일 내 유관기관을 방문하고, 교류·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이번 방문에서 한유진은 튀빙겐대 한국학연구소(이하 한국학연구소, 소장 이유재)와 국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주프랑크푸르트 대한민국 총영사관과 주독일 한국교육원을 방문하여 독일 내 한국전통문화에 대한 관심과 수요를 확인했다.

4일 협약을 체결한 한국학연구소는 2018년 설립된 이래로 독일 내 한국학 연구 및 교육의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지원하고 있다.

또한, 2021년부터 2031년까지 한국학중앙연구원의 지원을 받는 한국학전략연구소에 선정되어 유럽 내 한국학 연구기관을 연결, 유럽권 한국학 교육과 연구를 주도하고 있다.



독일 -보도자료 3
이날 협약식에는 튀빙겐대 한국학과 교수이자 한국학연구소장인 이유재 교수를 포함해 튀빙겐대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유교문화 및 한국문화관련 연구활동 △연구·교육·문화행사 등에 관한 협력 및 지원 △학생 방문 프로그램(교육·연수·체험) 운영 등에 대하여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하였다.

한유진 정재근 원장은 “한국유교문화를 이해하는 것은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보다 깊게 이해할 수 있는 훌륭한 자양분이 된다”고 언급했다. 이어 “협약을 바탕으로 한국을 방문한 튀빙겐대 학생들에게 한국유교문화에 관한 교육과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등 실질적 협력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방문단은 7일 주프랑크푸르트 대한민국 총영사관(이하 영사관, 총영사 고경석)과 주독일한국교육원(이하 교육원, 원장 이지선)을 찾아 한국전통문화에 대한 독일 내 관심과 수요를 확인하고 총영사와 면담을 가졌다.

면담에서 고경석 총영사는 “독일의 젊은 세대들에게 한국문화는 매우 인기가 있지만, 이를 가르칠 교육여건이 여전히 부족한 실정” 이라며 “한유진이 유교문화를 포함한 한국전통문화 교육콘텐츠를 개발하여 제공한다면, 독일을 넘어 유럽 내 한국문화를 확산하는 기회가 마련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3.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4.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5.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1.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2.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3.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4. [현장취재]대전크리스찬리더스클럽 7월 조찬예배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예비역 해군·해병 장교 출신의 최민호 세종시장이 18일(현지시각) 미국 미네소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만나 목숨을 걸고 대한민국을 지켜준 데 대해 깊은 감사의 뜻을 담은 감사패를 수여했다. 최민호 시장이 미네소타를 순방지 중 한 곳으로 택한 것은 미네소타만이 가진 특별한 점 때문. 미네소타주는 6·25 전쟁 당시 약 9만 5000명의 미군을 파견한 지역으로, 현재도 많은 참전용사가 거주하고 있다. 단일 주로는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의 14만 5000명에 비할 순 없지만 인구 600만이 안 되는 주로서는 상당한 인원이다. 미네소타는..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