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송대-독일 FH 도르트문트대학 MOU 체결

  • 사회/교육
  • 교육/시험

우송대-독일 FH 도르트문트대학 MOU 체결

오덕성 총장 독일방문해 타마라 아펠 총장과 MOU, FH 아헨 대학과도 협업

  • 승인 2024-06-12 16:29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현지_협약사진
우송대 오덕성 총장(사진 오른쪽)이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FH 도르트문트대학교 타마라 아펠 총장과 MOU를 체결했다. /우송대 제공
우송대가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에 소재한 FH 도르트문트대학교와 포괄적 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양 대학은 이미 경영학 분야 협력으로 FH 도르트문트대학 재학생 25명이 솔브릿지국제경영대학에 유학 중이며, 앞으로 컴퓨터공학·인공지능·빅데이터 분야 교류를 확대할 계획이다.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는 IT 집적지가 되면서 많은 IT 기업이 이전했다. FH 도르트문트대학은 우리나라의 라이즈(RISE)체계와 유사한 모형으로 지역 IT 기업 인재를 육성하고 있다.

독일을 방문중인 오덕성 총장은 6일 FH 도르트문트대학 총장·부총장·경영대학장·IT대학장 등과 구체적이고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오덕성 총장은 "우송대와 FH 도르트문트대학이 협업해 독일 현지 IT 기업에서 활약할 인재 육성에 집중하자는 결론을 도출하고 한·독의 성공 사례를 만들기로 다짐했다"라며 "지산학 협력의 모범대학인 FH 아헨 대학과도 협업을 추진하기 위해 방문했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산학 성공 모델을 지역에 확산하고자 FH 도르트문트대학 타마라 아펠 총장에게 9월 대전에서 개최되는 세계경제과학도시연합 창립식·창립포럼 초청 서한을 보냈다.
고미선 기자 misunyd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3.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4. 천안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온라인 도박 중독 예방 사업 운영
  5.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1.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2. 아산시 배방읍, 탄소중립 협약 적극 추진
  3. 아산시 탕정면행복키움단, 복지 증진 후원협약 체결
  4. 아산시, 농산물가공제품 기술 이전 박차
  5. 아산시 송악농협, '찾아가는 조합원 교육' 실시

헤드라인 뉴스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이장우 대전시장이 미국 출장 중 제안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이하 로스터리) 대전 유치가 속도를 내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다만,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입주 제안 공간인 옛 대전부청사 활용에 대한 다각적인 시민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전시는 이번주 스타벅스 코리아 측과 관련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기수 대전시 문화예술관광국장은 18일 대전시의회 제280회 임시회 행장자치위원회에서 협의 진척도를 묻는 이병철 의원(국민의힘·서구4) 질문에 "(해외순방 중)스타벅스 시애틀 본사에 제안했으며, 이후 별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