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호스피스 완화의료 바로알기 캠페인

  • 사회/교육
  • 건강/의료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호스피스 완화의료 바로알기 캠페인

13일 병원 1층에서 호스피스 상식 퀴즈

  • 승인 2024-06-13 16:03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대전성모병원 호스피스 완화의료 바로알기 캠페인
대전성모병원은 13일 병원 1층에서 환자와 보호자를 대상으로 호스피스 완화의료 바로알기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대전성모병원 제공)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병원장 강전용 신부)은 13일 병원 1층 상지관 로비에서 '암성통증, 조절할 수 있습니다'를 주제로 호스피스 완화의료 바로 알기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캠페인은 환자와 보호자, 교직원 등을 대상으로 암성통증에 대한 올바른 인식 확산을 위해 마련됐으며, 통증 관리에 대한 OX 퀴즈와 호스피스 완화의료 안내 리플릿, 기념품 배부 등으로 진행됐다.

대전성모병원 호스피스팀은 ▲진통제를 자꾸 사용하면 내성이 생길까 ▲진통제를 자꾸 늘리는 것은 암이 더 심해진 것일까 ▲암성통증에 사용하는 마약성 진통제를 자꾸 먹으면 중독될까를 주제로 통증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을 바로잡고, 통증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강전용 병원장은 "본원은 호스피스 완화의료 전문교육을 이수한 의사, 간호사, 사회복지사, 영적돌봄자, 자원봉사자 등으로 구성된 호스피스 완화의료 다학제팀을 운영하고 있다"며 "올바른 통증관리와 돌봄 제공으로 환자와 호보자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3.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4.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5. 천안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온라인 도박 중독 예방 사업 운영
  1. 세계3대 올림픽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전국태권도대회 성료
  2.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3.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4.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5.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헤드라인 뉴스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이장우 대전시장이 미국 출장 중 제안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이하 로스터리) 대전 유치가 속도를 내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다만,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입주 제안 공간인 옛 대전부청사 활용에 대한 다각적인 시민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전시는 이번주 스타벅스 코리아 측과 관련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기수 대전시 문화예술관광국장은 18일 대전시의회 제280회 임시회 행장자치위원회에서 협의 진척도를 묻는 이병철 의원(국민의힘·서구4) 질문에 "(해외순방 중)스타벅스 시애틀 본사에 제안했으며, 이후 별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