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나성동 도시상징광장...이번엔 '문화축제'로 바통 잇는다

  • 정치/행정
  • 세종

세종시 나성동 도시상징광장...이번엔 '문화축제'로 바통 잇는다

세종시-문화관광재단, 21~23일 '세종, 여름 그리고 이야기' 문화축제 개최
4월 도심 캠핑, 5~6월 페스타 이어 또 다른 이벤트 눈길

  • 승인 2024-06-19 20:02
  • 수정 2024-06-19 20:44
  • 이희택 기자이희택 기자
세종_여름_그리고_이야기_문화축제_홍보물(관광진흥과)
세종 여름 그리고 이야기 포스터. 사진=세종시 제공.
세종시 나성동 도시상징광장이 4월 캠핑, 5~6월 주말 페스타를 거쳐 '문화축제'로 또 다시 달아오른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최민호)와 (재)세종시문화관광재단(대표 박영국)은 6월 21일부터 23일까지 나성동 도시상징광장에서 도심 속 문화축제를 연다. 시민과 방문객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연과 프로그램을 통해 도심 관광 콘텐츠를 강화하고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했다.

첫날인 21일에는 배우들의 익살스러운 연기와 불꽃이 어우러진 불꽃극 '불도깨비', 22일에는 전통연희극 '한글먹고 얌얌', 현대무용과 마술이 어우러진 매지컬 '명화배달부'를 만나볼 수 있다.

마지막 날인 23일에는 퓨전국악 공연 '소리소문(sori show聞)'이 축제 마지막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할 예정이다. 행사 기간에는 버스킹, 레크리에이션이 매일 진행되고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 부스도 운영한다. 이 기간 세종시에서 3만 원 이상 사용한 이용객을 대상으로 한 경품 추첨도 진행된다.



안기은 관광진흥과장은 "주말이 즐거운 관광도시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도시상징광장이 관광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재)세종문화관광재단 관광사업팀(☎044-850-0523)으로 하면 된다.
세종=이희택 기자 press2006@

2024052301001577500066191
5~6월 페스타로 뜨거운 열기를 뿜어낸 도시상징광장 전경. 사진=이희택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3.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4.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5.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1.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2.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3.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4. [현장취재]대전크리스찬리더스클럽 7월 조찬예배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예비역 해군·해병 장교 출신의 최민호 세종시장이 18일(현지시각) 미국 미네소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만나 목숨을 걸고 대한민국을 지켜준 데 대해 깊은 감사의 뜻을 담은 감사패를 수여했다. 최민호 시장이 미네소타를 순방지 중 한 곳으로 택한 것은 미네소타만이 가진 특별한 점 때문. 미네소타주는 6·25 전쟁 당시 약 9만 5000명의 미군을 파견한 지역으로, 현재도 많은 참전용사가 거주하고 있다. 단일 주로는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의 14만 5000명에 비할 순 없지만 인구 600만이 안 되는 주로서는 상당한 인원이다. 미네소타는..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