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19℃
  • 세종 20℃
  • 충북 20℃
  • 천안 21℃
  • 계룡 18℃
  • 공주 19℃
  • 논산 20℃
  • 당진 22℃
  • 보령 22℃
  • 서산 23℃
  • 아산 22℃
  • 금산 18℃
  • 부여 21℃
  • 서천 22℃
  • 예산 21℃
  • 청양 21℃
  • 태안 26℃
  • 홍성 25℃
실시간 치타속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박진도]왕도 정년이 있는 나라, 부탄
[논단]박진도 충남발전연구원장
       
면번호 : 20면
입력 : 2013-05-09 14:33
joongdo.kr/s?568867
▲ 박진도 충남발전연구원장
▲ 박진도 충남발전연구원장
얼마 전 상영한 '방가방가'라는 블랙 코미디 영화를 기억하는가. 동남아 사람 같은 외모에 취업낙방의 달인인 주인공이 부탄 사람 '방가방가'로 위장 취업해 겪는 글로벌 시대 우리 젊은이들의 눈물겨운 취업분투기다. 이 영화에서 주인공이 부탄을 선택한 이유가 재미나다. 부탄이라는 나라는 아무도 모를 것이기 때문에 면접을 쉽게 통과할 수 있을 거라고 기대했고 실제로 적중했다. 히말라야 산악지대에 있는 인구 70만명의 작은 나라 부탄은 모르는 사람이 많은 신비의 나라다.

최근 식자들 사이에서 부탄 열풍이 서서히 불고 있다. '부탄의 행복'에 대한 관심 때문이다. 부탄은 행복지수가 세계 1위고, 부탄 사람의 97%가 행복하다고 한다. 많은 사람은 부탄 사람들이 가난하지만, 행복하다는 사실에 의아심을 느낀다.

필자도 같은 생각을 하고 2년 전에 부탄을 방문한 적이 있다. 이에 부탄 사람들에게 '당신은 행복합니까'라는 우스꽝스러운 질문을 했었다. 답변하는 사람들의 어색한 웃음에 머쓱해진 기억이 있다.

하지만, 그것이 우스꽝스러울 뿐 아니라 대단히 실례라는 사실을 며칠 전 다녀온 두 번째 방문을 통해 깨달았다.

부탄 사람의 관점에서 그들의 삶을 들여다보면 참으로 고단하기 짝이 없다. 부탄 국민 대부분은 평균 해발 2000~3000m 고산의 비탈길 농지를 개간해 생활한다. 먹거리 대부분은 자급자족하지만, 의복 등 나머지 필수품은 사야 한다. 웬만한 집은 품앗이로 마을에서 생산되는 나무와 흙으로 짓는데 보통 3~4개월이 걸린다. 시골 마을에서 수도 팀푸까지 걸어서 몇 주가 걸리는 마을도 있고, 자동차 도로가 잘된 곳이라 해도 좁고 험한 비포장도로를 달리려면 위험하다.

많은 부탄사람이 이 같은 고단한 삶을 거부하고 도시로 몰리고 있다. 부탄의 수도 팀푸에는 벌써 인구의 15%에 달하는 10만명이 넘는 인구가 살고 있다. 팀푸 시는 시민들에게 충분한 식수를 공급하지 못하며, 쓰레기 처리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또 대중교통이 발달하지 않아 교통 혼잡과 수도권 과밀 억제 정책을 고민하고 있다. 더욱 심각한 것은 주택문제다. 웬만한 아파트(방 3개)는 팀푸시민의 평균 임금에 가까운 월 150~200달러는 내야 한다.

부탄 사람들의 삶은 고단하다. 그럼에도, 외국 여행객의 눈에 비친 부탄은 분명히 행복한 나라다. 부탄 사람들은 물질적으로 궁핍하지만 가난하게 보이지는 않는다. 걸인이 없고, 거리가 청결하며, 빈부의 격차가 크지 않아 욕심이 많지 않기 때문이다. 부탄사람들은 매우 겸손하고 친절하지만 비굴하지 않고 자부심이 강하다. 부탄의 눈부시게 아름다운 자연경관, 사람들의 소박한 삶, 느리지만, 여유 있는 생활, 힘들지만 서로 돕고 돌보는 가족관계와 공동체 의식 등.

부탄이 국내총생산(GDP)이 아니라 국민총행복(Gross National Happiness)을 국정 지표로 삼고 있다는 것은 너무도 유명한 얘기다. 부탄은 국민행복을 위해 경제뿐 아니라, 사회, 문화 등의 통합적 발전을 추구한다. 최빈국임에도 무상교육과 무상의료에 힘쓰는 모습에 경의를 표한다. 부탄은 2005년부터 국민 행복을 측정하고자 지표를 개발하고 2008년부터 2년마다 9개 영역에 걸쳐 행복도 조사를 하고 있다. 2010년에는 국민의 1%가 넘는 70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는데, 한 사람당 조사 시간이 무려 4시간 30분이 걸렸다고 한다. 부탄정부의 진정성이 온몸으로 느껴진다.

GNH 개념을 도입한 부탄의 4대 왕 지그메 싱기에 왕추크는 왕위를 아들에게 이양하고 절대군주제에서 입헌군주제로 전환했다. 왕의 정년을 다른 관리들과 마찬가지로 65세로 정했다. 당시 국민은 입헌군주제로의 전환에 격렬하게 반대했지만, 왕은 “국민이 행복하려면 스스로 자신의 운명을 결정해야 한다”며 국민을 설득했다.

부탄은 근대화하고 있으며, 사람들은 지금보다 나은 물질적 풍요를 누리게 될 것이다. 그것은 우리가 걸어온 것과는 다른 길이어야 한다. 부탄 정부는 그 점을 잘 알고 있다. 부탄이 온전한 발전을 해서 제3세계에 새로운 발전의 길을 제시하고, 우리에게 희망을 주리라 기대한다. 하지만, 부탄은 가난한 나라다. 혼자 힘으로는 어렵다. 국제사회가 아니 우리 스스로 부탄이 진정 행복한 나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힘과 지혜를 함께 모을 것을 제안한다.
[관련기사]
[박진도]협동조합 열풍의 빛과 그림자 [박진도]젊은이여, 농촌에서 길을 찾자
기사입력 : 2013-05-09 14:33           면번호 : 20면       <박진도 충남발전연구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보안문자
 
포토뉴스 더보기
온라인 뉴스룸 더 많은 콘텐츠 보기
멀티미디어 영상 더보기
[영상]미래의 K팝 스타들의 걸스힙합 칼군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