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외칼럼

[기고]기술인들, 꿈의 돛대를 펼치다.

이병재 한국산업인력공단 대전지역본부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3-31 08:43 수정 2019-04-01 14:13 | 신문게재 2019-04-01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병재 본부장
이병재 한국산업인력공단 대전지역본부장
사물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4차 산업혁명 시대, 과거 기계로 수백 명을 대체하던 변화를 넘어서 프로그램 하나가 수만 명을 대체 가능케 하는 지금의 시대는 그야말로 변화무쌍한 기술 혁신의 시대다. 여기 거대한 물결에 휩쓸리지 않기 위해 견고한 돛대인 꿈을 오랫동안 그려온 사람들을 위한 축제의 장, 50여 년의 역사를 지닌 기능경기대회가 있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숙련기술에 대한 우대풍토를 조성하고 예비 숙련기술인 발굴 및 육성을 지원하기 위해 매년 기능경기대회를 개최한다. 1966년부터 매년 전국기능경기대회가 열려 왔고, 대전에선 1998년도부터 약 20년 동안 예비 숙련기술인을 발굴·배출하고 있다. 또, 2013년부터는 세종특별자치시에서도 기능경기를 개최해 지역산업 발전 도모에 기여하고 있다. 올해는 대전 35개 직종 254여 명, 세종은 7직종 36명이 참가하여 서로의 기능과 기술 숙련 수준을 겨루게 된다.

대전과 세종 기능경기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은 본인의 기술 및 기능 수준을 타 선수와 비교·경쟁하며 발전시킨다. 지방기능경기대회에서 입상한 선수들은 우수한 기능으로 지역 기업체의 일원이 될 뿐만 아니라, 해마다 열리는 전국기능경기대회에서 각 시도의 대표 선수로 출전해 지역 산업의 기술 수준을 대표하는 역할을 맡고 활약한다.

기능경기대회는 어쩌면 과거의 것이라 치부하여 도태시킬 수 있는 기술을 한층 더 발전키는 기술인 축제의 장이다. 더불어 진정한 의미의 연결 시대에서, 전통 기술과 신기술의 융합과 발전을 도모하는 혁신의 장이다. 또 청년 기능 인재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숙련기술인 발굴로 지역 산업 발전을 도모하는 초석의 장이다. 진정한 의미의 연결 시대에서, 전통 기술과 신기술의 융합과 발전을 도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기에 과거 경제 발전의 기반이 된 전통기술과 4차 산업혁명 기술 관련 종목까지 아우르는 기능경기대회는 더욱 빛을 발할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대전광역시 기능경기위원회는 국가 산업 및 경제 발전의 초석인 국가 대표를 발굴하기 위해 2021년 전국기능경기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는 2005년 개최 후 16년 만이다. 전국대회의 개최를 통해 우리나라 숙련기술을 발전시키고 산업 경쟁력을 최고 수준으로 올려놓을 인재를 발굴할 뿐만 아니라, 지역의 숙련기술인 또한 대거 배출할 수 있다. 또, 전국기능경기대회 참관인에게는 대전의 멋과 자랑스러운 지역 산업을 체험할 수 있는 장을 만들어줄 것이라고 기대한다.

대전과 세종 지방기능경기대회 개최와 2021년 대전광역시 전국기능경기대회의 유치를 앞두고 한국산업인력공단 대전지역본부는 대전광역시와 교육청, 민간 기관 등과 긴밀히 협조하면서 완벽한 준비와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 기술기능 분야의 미래 주역이 될 선수를 발굴하고 지원하며 좋은 결과를 맞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마침내 그 꿈을 닮아간다. 오랫동안 꿈을 그리며, 자신의 기술, 스스로의 분야에서 노력하며 자신의 꿈을 닮아가는 그들에게 마음 깊은 응원과 감사를 보내며, 우리 공단도 기술인 축제의 장이 활성화되는 꿈의 돛대를 펼쳐본다.

포토뉴스

  • 태풍도 막지 못한 머드축제 인기 태풍도 막지 못한 머드축제 인기

  • 신나는 보령머드축제 신나는 보령머드축제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