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중동 도시재생, 성매매집결지 여성 미래는?

중동 도시재생에 배제되고 있는 여성 문제 인식
지역 청년 '수요일'팀 주최 '소문으로 들었다' 개최
여성단체·예술인 등 40여명 참석해 여성 지원책 고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1 16:21 수정 2019-08-21 17:33 | 신문게재 2019-08-22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821_161835739
지역 청년 모임 수요일 팀이 21일 동구 청춘다락에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임효인 기자
KakaoTalk_20190821_161837116


대전 동구 중동 일대가 도시재생으로 옷을 갈아입을 예정인 가운데 이 지역서 이뤄지고 있는 성매매 여성의 삶에 대해 고민하는 장이 마련됐다. 집결지 여성을 배제하지 않는 도시재생이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이 쏟아졌다.

지역 여성 청년 10명으로 구성된 '수요일'팀은 21일 오후 중동 청춘다락에서 '소문으로 들었다-집결지 여성은 들어본 적 없는 도시재생 이야기'를 개최했다. 이 같이 지역 집결지 여성에 대한 고민은 지난해 12월 17일 같은 장소서 열린 '중앙동 성매매 집결지와 도시재생 집담회'에 이어 두 번째다.

수요일팀은 중동 도시재생이 이 지역 시민은 물론 집결지 여성에게 제대로 공유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 문제의식을 갖고 이 같은 자리를 마련했다. 도시재생이 이곳 여성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와 앞으로 보다 논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촉구하기 위해서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여성단체 활동가와 청년 등 시민 40여 명은 조별로 앉아 자신을 성매매 여성으로 가정해 인물을 경험해 보는 시간을 공유했다. 또 중동 일대 성매매 실태와 이들이 원하는 도시재생에 대한 목소리를 간접적으로 들었다. 수요일팀은 이번 행사를 준비하며 청객과 성매매 여성의 목소리를 담은 영상을 준비했다. 조별로 나눠 앉은 이들은 퍼실리테이터의 안내에 따라 '여기가 사라진다면 당장 나에게 필요한 것은' '내가 하고 싶은 것은'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많은 참석자들은 거주지와 당장의 생계비, 직업 훈련, 일자리 등을 꼽았다.

-00
한 남성 참석자가 작성한 종이.
대학생 김규연(23) 씨는 "나아가 정신적으로 기둥이 되고 소속감을 주는 사회적 공동체가 있으면 좋겠다"며 "우울증이나 폐쇄된 공간에서 고립된 생활하다 보니 사회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 여력이 없는 사람들이 다른 사람과 섞여서 일상적인 얘기하며 소속감과 유대감을 주는 공동체가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조우미 여성인권티움 활동가는 여성들에 대한 자활지원조례를 제정한 타 지자체 사례를 통해 성매매 여성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 활동가는 "집결지 여성에 대한 자활 지원을 배제한 채 도시재생이 이뤄지면 결국 여성들은 다른 지역 집결지로 이동하게 될 것"이라며 "고령의 여성들은 아무런 희망없이 그곳에서 생을 마감할 때까지 성매매를 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도시재생사업이 진행되는 이 시점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행사를 주최한 서한나 수요일 팀원은 "중앙동 도시재생사업이 본격화되는 과정에서 이곳에서 일하고 생활하는 여성이 소외되지 않길 바라는 바람으로 문제의식을 담은 행사를 개최하게 됐다"며 "도시재생과정에서 여성들이 이후 삶을 꾸려나갈 수 있도록 탈업과 자활에 대한 실질적 대안을 대전시 차원에서 마련해 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한편, 대전시는 현재 도시재생 사업인 중앙로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내년 말까지 중동에 산업지원플랫폼을 건립하고 이곳에 만화웹툰·인쇄·뷰티산업 지원 시설을 조성한다. 임효인 기자 babas23@

KakaoTalk_20190821_161840301
행사를 주최한 수요일 팀.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