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제100회 전국체전] 대전세종충남 선수단 총력전 속 '악전고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07 15:08 수정 2019-10-07 15:24 | 신문게재 2019-10-08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1007_150940956
제100회 전국체전 나흘째인 7일 잠실경기장에서 일반부 남자 800m 경기가 열렸다.
제100회 전국체전 나흘째인 7일 대전·세종·충남선수단은 총력전 속 악전고투중이다.

대전은 전날까지 금메달 22개, 은메달 24개, 동메달 31개 등 총 77개 메달을 따냈지만 단체경기와 선전이 기대된 종목에서 다소 주춤했다.

충남은 오후 2시 현재 카누와 탁구 등에서 메달을 추가했지만, 타 종목에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세종은 이날 순위에 이름을 올리지 못하며 노메달에 그쳤다.

▲대전=역도와 조정에서 선전한 대전은 금메달 6개, 은메달 4개, 동메달 3개로 2시 현재 13개 메달을 추가했다.

여자 역도 일반부 인상 49kg·용상 49kg급· 합계 49kg급에 출전한 신재경(대전시체육회)은 3관왕에 오르며 대전이 딴 메달 절반을 자신의 팔로 들어 올렸다.

카누 여자 일반부 조신영은 k1-500m, 여고부 카누 이아현·윤예봄(구봉고) k2-500m, 이아현·윤예봄·이유란·오윤서가 k4-500m에서 금빛 노를 저었다.

금메달 개수가 아닌 점수로 순위를 정하는 전국체전 답게 은메달 수확도 있었다.

남고부 유도 무제한급에서 문규선(대전체고)이 은메달을 업어 쳤고, 탁구 남자 일반부(개인) 임종훈(KGC인삼공사), 카누 여자 일반부 k4-500m 조신영·오영서·김현희·이혜란, 조정 남고부 싱글스컬에서 김형욱(대전체고)가 은메달로 점수를 보탰다.

동메달은 탁구와 육상에서 나왔다. 여자 대학부(개인)에서 천전아(한남대), 여고부 개인전 이다은(호수돈여고)가 동메달을 땄다. 육상(필드) 남자 고등부 포환던지기에 출전한 박준범은 16.29m를 기록해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충남=카누와 조정, 탁구, 역도 등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5개, 동메달 5개 등 총 13개 메달을 건졌다.

카누 김효빈(부여고 3년)이 k1-200m 출전해 38초109로 대회 3연패를 달성하며 충남에 금메달을 안겼다.

조정 여고부에서는 김유진(예산여고) 외 3명이 쿼드러플스컬에서 김유진,박지민 더블스컬(경량급)에서 금메달을 땄다.

강세를 보인 카누에서 메달이 쏟아졌다.

카누 남고부 노경일(서령고)이 c1-200m, 김효빈,임동률(부여고) k2-200m에서 은메달을 거둬들였다.

여고부에서는 한솔희(부여여고)가 k1-500m, 주희(부여여고) k2-500m가 은메달을 보탰다.

여자 일반부 역도 장은비(공주시청)도 인상 55kg에서 은메달을 들어 올렸다.

카누 여자 일반부 김현희(부여시청)는 k1-200m, 황현아,김진아 k2-500m, 조정 여자 일반부 채은,장원빈 더블스컬

(경량급), 탁구 남고부 김문수(천안중앙고), 여자 일반부 유은총(미래에셋대우)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편, 세종선수단은 이날 메달을 추가하지 못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