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박완주 "농산물 유통구조개혁 혁신대안 제시"

"도매시장 개혁, 농협 판매조직으로 탈바꿈"
ICT 접목한 온라인경매도 제안.. "혁신 필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9 13:07 수정 2019-10-19 13:0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박완주리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을).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을)이 농산물 유통구조개혁을 위한 3가지 혁신대안을 제시했다. 지난 1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 자리에서다.

이날 박 의원은 먼저 30년 넘게 고착화된 도매시장 개혁을 주장했다. 박 의원은 "불합리한 유통구조 개선이 필요하고, 도매시장도 이젠 거래 투명성이 담보된 경쟁체제로 전환돼야 한다"며 "이는 도매시장도 활성화되는 길이이면서 유통구조를 개혁하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농협을 판매조직으로 대혁신할 것을 제안했다. 현재 농산물시장 개방과 대형유통업체의 시장 지배력 확대로, 국내 농가는 안정적인 판매처를 확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그런 만큼 농협 유통라인을 활용, 생산지와 하나로마트, 로컬푸드 직매장을 연계해 유통 효율화를 이끌어야 한다는 게 박 의원의 주장이다.

끝으로 ICT 기술을 접목한 온라인경매를 제안했다. 박 의원은 "이를 통해 도매시장 운송절차가 생략돼 물류비용을 절감하고, 유통비용 축수와 유통경로가 단축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며 "이 때문에 신선도 유지와 함께 유통량이 사전에 조절 가능해져 가격 급등락을 방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불필요한 유통비용을 낮춰 농민은 제값을 받고, 소비자는 착한가격의 농산물을 소비할 수 있는 농산물 유통구조 개혁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느 문재인 정부에서 반드시 해결해야 할 농정개혁 중 하나다. 농산물 유통구조 개혁을 위한 다양한 시각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포토뉴스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