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대전 삼성 1구역 재개발 인쇄상인 생계형일자리 잃을까 고심

비대위 "재개발 조감도에 인쇄상가 배제"
추진위, "부지 물색 중... 조합 설립 후 진행"
동구청, "오피스텔 상가 등 인쇄업체 입주 가능성 조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2-01 10:12 수정 2019-12-01 14:59 | 신문게재 2019-12-02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111
지난 11월 26일에 비대위가 건 재개발 투쟁 플래카드와 뒤로는 추진위의 조합장 입후보 등록 플래카드가 동시에 보인다.
대전 동구 정동의 인쇄거리 업체 상인들이 삼성1구역 재개발로 인해 일자리를 잃게 된다며 비상대책 위원회 구성을 통해 집단 대응에 나섰다.

인쇄거리가 포함된 삼성1구역 재개발을 하면서 인쇄업체가 들어갈 수 있는 상가가 하나도 없다는 게 이유다.

대전 동구 정동 인쇄거리엔 재개발을 반대하는 삼성1구역 재개발 비상대책위원회 플래카드들이 여기저기 걸려있다.

구자빈 비상대책위원장은 "최초에 삼성동 도시정비 계획 때부터 인쇄거리를 철거하겠다고 하면서 인쇄업체를 위한 상가 하나 없는 게 말이 안 됐다"면서 "동구청장과 면담을 통해 현재 재개발 계획을 전면 재수정하겠다는 약속을 받았지만, 졸속행정에 손 놓고 가만히 있을 수 없어 비대위를 통해 인쇄상가 건립을 요청했다"라고 했다.

이어, "조감도가 얼마 전에 발표됐지만, 인쇄업체가 들어갈 수 있는 인쇄상가는 여전히 배제돼 있다"라며 "생계 유지하고 먹고살아야 하는데 막막하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더욱 안타까운 점은 삼성1구역 인쇄상인 대부분이 본인 명의의 건물을 가진 이가 없고, 90% 이상이 장기간 임대를 해오면서 생업을 유지해 왔기 때문이다.

이재욱 비대위 사무국장은 "이곳에서 40년 가까이 임대료 지급하면서 버텨왔는데, 일방적으로 쫓겨날 수밖에 없는 상태"라면서 "추진위 계획에 따르면 3년 뒤에는 이 일만 해온 인쇄상인들이 거리로 나앉게 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삼성1구역 재개발을 원천적으로 반대하는 것은 아니지만, 생계가 달린 일이기 때문에 앞뒤 살기 위해 투쟁할 수밖에 없다"라고 했다.

이에 삼성1구역 재개발사업 조규호 추진위원장은 "삼성 1구역 내 20~30업체가 모여 영업할 수 있는 부지 등을 알아보고 있다"라면서 "다만 이 모든 계획은 조합이 설립된 후에 이뤄질 수 있다"라고 말했다.

동구청 관계자는 "아직 조합도 구성되지 않아 지금 상황에서 명확하게 이야기를 하기는 어렵지만, 재개발 추진위원회 계획에 따라 오피스텔 상가 등 인쇄업체가 들어갈 곳은 있다"고 밝혔다.

이현제 기자 guswp3@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