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도안생태호수공원, 호수면적 줄이고 생태기능 강화

서구 도안동, 유성구 원신흥동 일원 42만 4491㎡ 호수공원 조성
당초보다 호수면적 ⅓정도 줄어
28일까지 시민의견 수렴...내년 초 계획 최종안 확정 후 환경부 승인 신청 계획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15 11:05 수정 2019-12-15 11:0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생태호수공원 기본구상(안)
대전 도안갑천지구 호수공원(일명 도안호수공원)이 당초 계획보다 호수 면적이 3분의 1 정도 줄어들고, 생태 기능을 강화한다. 개발과 보존을 놓고 갈등을 빚으며 수년간 지지부진했던 도안호수공원 조성은 연내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내년부터 본격 추진된다.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는 지난 14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대전 서구 도안동과 유성구 원신흥동 일원에 조성되는 '갑천지구 생태호수공원 조성계획 시민설명회'를 개최했다.

'갑천지구 조성사업 민관협의체' 주관으로 진행된 이날 설명회에는 시 홈페이지 및 유관기관 추천 등 온라인 오프라인을 통해 선정된 일반시민, 관련 전문가, 지역주민 등 약 120여 명의 다양한 계층이 참여했다.

이날 민관협의체는 그동안 협의체 운영을 통해 마련된 생태 호수공원 조성(안)을 시민들에게 설명했다.

'생태 호수공원 조성계획(안)'은 사업지 동측의 생태적 가치가 뛰어난 갑천, 월평공원의 자연지역과 도시화가 이루어진 도안신도시 택지개발지역의 이음새 역할을 하는 완충지역 역할에 중점을 두고, 도심 내 경관적 가치를 보존하고, 지역주민을 위한 오픈 스페이스를 확보하는 방향으로 수립됐다.

또한, 공원면적이 전체 갑천지구 친수구역 전체 면적의 45.5%인 42만 4000여㎡로 서대전공원의 10배, 한밭수목원의 70%에 해당하는 대규모 공원으로 대전을 대표하는 상징적 랜드마크 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해 생태, 체험, 이용의 다양한 가치의 충족을 도모했다.

주요시설로는 8만 5000㎡에 생태호수와 시민의 숲, 미래의 숲, 도안 습지원을 조성해 습지와 숲, 호수가 어우러지는 자연친화적인 생태 공간을 확보하기로 했다. 호수는 당초 12만6000㎡로 예정했지만, 3분의 1 정도 줄었다.

시민들의 이용과 체험을 유기적으로 도모하기 위해 수변광장, 테마섬, 출렁다리, 산책로, 생태 캠핑장, 전망쉼터 등 다양한 이용공간과 함께, 서울 등 타 시도에서 시민들에 좋은 반응이 있는 과수체험, 논체험, 정원체험 등의 체험공간을 확보하기로 했다.

민·관 협의체 김규복 의장은 "이번 생태호수공원 조성(안) 설명회개최는 시민대책위와 대전시, 도시공사가 상호 신뢰와 배려를 통해 성숙한 숙의민주주의를 실현한 수범사례"라며 "앞으로도 원만한 사업추진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자"고 당부했다.

시는 설명회에 참석하지 못한 시민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오는 28일까지 시 홈페이지를 통해 건의사항을 접수할 계획이다.

시는 시민설명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심도 있게 검토한 뒤 내년 초 공원조성계획 최종(안)을 확정하고, 환경부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며, 상반기 중 호수공원 착공을 목표로 관련절차 추진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취약계층을 위한 설 구호품 나눠요’ ‘취약계층을 위한 설 구호품 나눠요’

  • 한복 곱게 차려입고 세배하는 어린이들 한복 곱게 차려입고 세배하는 어린이들

  • 설 앞두고 전통시장 찾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설 앞두고 전통시장 찾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 한국기계연구원, 사람 손가락의 움직임과 구조를 모사한 로봇 손 개발 한국기계연구원, 사람 손가락의 움직임과 구조를 모사한 로봇 손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