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3 10:25 수정 2020-01-23 10:2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20012223990001301_P4
이동경, 올림픽 향한 쐐기[골랑싯[태국]=연합뉴스 제공]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에서 2-0으로 승리를 거뒀다.

대회 5전 전승으로 결승에 안착한 한국은 1988년 서울 대회부터 9회 연속 올림픽 출전을 확정지었다. 1948년 런던 대회, 1964년 도쿄 대회를 포함하면 통산 11번째 올림픽 무대를 밟게 됐다.

4년 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8회 연속 본선 진출로 이 부문 세계 신기록을 세운 한국은 2020 도쿄 대회 진출 확정으로 올림픽 연속 출전 기록을 늘렸다.

이번 대회는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겸해 아시아에 배정된 올림픽 본선 출전권은 총 4장이다. 일본이 개최국 자격으로 1장을 가져간 가운데 3장의 티켓을 놓고 각국이 경쟁을 펼치고 있다.

한국과 사우디가 도쿄행 티켓을 가져가면서, 호주와 우즈베키스탄이 남은 1장을 놓고 격돌한다.

김학범호는 26일 오후 9시 30분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릴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한다.

김학범 감독은 호주를 맞아 오세훈을 최전방 원톱, 김대원과 엄원상을 좌우 측면 공격수로 세운 4-2-3-1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중원에는 공격형 미드필더 정승원 아래 원두재와 김동현을 배치했다.

좌우 풀백 강윤성과 이유현, 중앙 수비수 이상민과 정태욱으로 수비진을 꾸렸고 골키퍼는 송범근이 맡았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 엄원상을 빼고 이동준을 투입해 호주를 몰아붙였다.

수차례 호주 골문을 두드린 한국은 후반 11분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이유현의 오른발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골 지역 왼쪽에 있던 김대원이 차분하게 왼발로 차넣었다.

추가 골도 터졌다.

후반 31분 원두재가 헤딩으로 연결한 공을 잡은 이동경이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이동경은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호주와 U-23 대표팀 간 역대 전적에서 11승 2무 2패의 절대적인 우위를 이어갔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