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계룡시

설명절 고향집 그리운 사람! 그리운 밥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4 11:41 수정 2020-01-24 11:4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본 -유기1
2020년 설(구정) 명절, 2주전부터 아이처럼 마음이 들떠 있다. 한국에 온지 벌써 20년 넘어가는데 친정집 방문 횟수는 다섯 손가락에 꼽힌다.

2020년 새해가 되면서 큰 결심을 해본다. 가까이에서 효도는 못하지만 1년에 한번 정도는 그리운 얼굴을 마주하며 따뜻한 온기를 나눌 수 있기를 소망하며 이번 1월 23일 설 명절에 중국 고향집에 부모님을 뵈러 간다.

한국에 처음에 왔던 2000년도에는 부모님이 보고 싶으면 편지를 써서 중국으로 보냈고 그 다음에는 해외전용카드를 사서 전화를 많이 했다. 인터넷이 발전하면서 카톡과 같은 실시간 채팅을 할 수 있었고, We Chat 어플이 생기면서 시간이 될 때 부모님과 영상 통화를 하면서 얼굴 볼 수 있어서 참 기뻤다. 이제 영상 통화도 자주 할 수 있지만 아빠 요리를 먹을 수 없다는 아쉬움은 무엇으로도 달래기 어렵다.

직장을 다니기 전에는 시간은 많았지만 경제적인 여유가 없어 고향에 가기 어려웠다. 이제 직장생활을 하다 보니 집안 경제는 좀 나아지는데 시간이 없어 고향을 찾기 어려워진다.

옛말에 ‘樹欲靜而 風不止(수욕정이 풍부지)’ 하고, 子欲養而 親不待(자욕양이 친부대)라 했다. ‘나무는 조용히 하려 하나 바람이 그치지 않고, 자식은 부모를 부양하려 하나 기다려 주지 않는다.’라는 말은 부모는 세월 따라 다시 회향(回向)할 수 없는 먼 길을 떠나니, 살아생전에 효도하라는 너무나 마땅한 말이다.

이 말이 생각 날 때 마다 계획을 세워 부모님 뵈러가야겠다는 결심을 했지만 쉽지 않았다. 이제 더 이상 미뤄서는 안 된다는 것을 알기에 어렵지만 직장에 연차 5일을 내서 둘째 딸과 부모님을 뵈러 간다.

부모님은 소식을 전한 날부터 “뭘 먹고 싶니? 네가 좋아 하는 ~~ 사두었다”며 나보다 더 흥분해 매일매일 전화하신다. 용돈과 선물을 많이 보내는 것 보다 얼굴 한번 보여 주는 것을 더 좋아하는 부모님의 마음이 느껴져 눈가에 눈물이 핑 돌고, 가슴이 먹먹해진다. 아빠의 한상 가득한 밥상. 유기 명예기자(중국)

포토뉴스

  •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