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코로나 19' 사상 첫 대전 민간 체육회장 취임식도 삼켜

대전체육회, 사태 심각성 고려 전격 취소
동구 등 5개구 체육회 이사회·대의원 총회로 대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5 16:47 수정 2020-02-25 16:47 | 신문게재 2020-02-26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20020401000354900014511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사상 첫 민간회장 체제로 전환한 대전시체육회와 동구 등 5개 구 체육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에 따라 예정된 취임식을 전면 취소했다.

체육계를 비롯해 정관계 등 인사를 초청해 새롭게 출범하는 체육회 비전을 대내외에 선포하는 모멘텀으로 삼으려 했던 계획은 결국 코로나에 발목을 잡혔다.

이와 함께 시·구체육회 가릴 것 없이 기존에 계획돼 있던 간담회, 이사회, 대의원 총회 등도 줄줄이 연기·취소하면서 향후 행보에 일부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대전체육회는 당초 26일 10시 한밭체육관에서 취임식을 계획했으나 코로나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생략하기로 했다.

지난달 19일 국내 최소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취임식 개최 여부를 놓고 심사숙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체육회 관계자는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취임식 개최 여부에 고심이 컸다. 이 때문에 일정도 공개하지 않고 초청장과 정식 공문도 보내지 않았다"며 "현재는 대전시의 코로나 관련 지침에 따라 움직이고 있으며, 선수들의 훈련은 소속단체나 팀의 뜻을 받아 운영되고 있다. 학교는 교육청의 하달을 받고 있다"고 사태 심각성을 전했다.

이승찬 회장은 지난 20일 5개 구 체육회장과 간담회를 했지만, 지난 24일 예정됐던 회원 종목단체장 만찬은 코로나 19 확산으로 전격 취소했다.

동구를 비롯한 5개 구 체육회도 취임식을 이사회와 대의원 총회로 대체하기로 했다.

중구체육회는 "취임식을 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 26일 예정된 이사회 개최 여부도 힘든 상황"이라며 "아직 임원들에게 인사도 드리지 못했다. 상견례라도 하려 했는데 코로나 19 때문에 못하고 있다. 참여하는 사람들도 꺼리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유성구체육회는 "코로나 19 발병 초기 공문을 통해 잠잠해지면 일정을 다시 잡기로 했는데 지금 사태가 더욱 심각해지면서 '잠정 취소'했다"며 "하루 이틀로 끝날 분위기 아니기 때문에 한 참 시간이 지난 후 취임식을 하기는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대덕구체육회도 취임식을 취소했다. 대덕구 관계자는 "취임식을 하지 않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지난달 16일 초대 회장이 취임해 40여 일이 지났고, 한두 달 더 넘어가면 취임식의 의미가 없다. 27일 이사회에서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동구체육회는 "잠정 연기로 정해진 것은 없지만, 대의원 총회를 겸해 취임식을 계획하고 있다"며 "코로나 19 추이를 봐야 하지만 우선을 3월 중순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구체육회는 애초 취임식을 하지 않기로 하면서 모든 임원진과 상견례를 마쳤다.

서구체육회는 "지난 13일과 21일 이사회와 대의원 총회를 열고 일정을 마무리했다"며 "코로나 19 여파로 대의원 총회를 많이 걱정했다. 사전에 중국 또는 대구 다녀온 분들은 본인들이 판단해 참석하라고 했고, 입구에 발열체크기와 손 소독기를 비치해 잘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망설여지는 벚꽃구경, ‘멀리서 보세요’ 망설여지는 벚꽃구경, ‘멀리서 보세요’

  •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는 해외입국자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는 해외입국자

  •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하루 앞으로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하루 앞으로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