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코로나19]세종 인사혁신처·보험사 직원 확진…26일 동선 접촉자 '주의'

인사혁신처 공무원 홈플러스 멘무사 등 방문
삼성화재 직원 나성동 식당서 점심식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01 12:33 수정 2020-03-01 12:3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부세종청사
세종으로 이전한 정부부처 중 인사혁신처 직원이 28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세종으로 직장을 다니던 대전과 천안 거주자 2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아 세종지역 밀접 접촉자가 대거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28일 세종시보건소에 따르면 어진동에 위치한 인사혁신처에 근무하는 공무원 A씨가 28일 천안에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는 천안시에 거주하고 있으며, 아내 B씨가 앞서 27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아내 B씨는 천안 줌바댄스 확진자와 접촉이 있었고, 이로 인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남편 인사혁신처 공무원 A씨는 26일 어진동 인사혁신처가 있는 세종포스트빌딩 7층으로 출근해 어진동 홈플러스 내 멘무사(일본식 라멘 & 돈까스, 오전 11시30분~오후 1시)에서 점심식사를 했고, 인사혁신처에 복귀한 뒤 오후 3시께 귀가했다.

아내의 확진 소식을 듣고 A씨는 곧바로 조퇴해 진행한 검체 검사에서 양성을 확인했다.

temp_1582883632794.1434101410
세종시가 안전안내문자로 시민들에게 공지한 코로나19 확진환자 2명의 26일 세종관내 동선.
이에 따라 보건당국은 A씨가 근무하는 7층에서 함께 일하는 50명에 대해 자가격리를 실시했다.

인사혁신처는 정부세종청사에서 떨어진 별개의 민간건물을 임차해 사용 중이다.

28일 대전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C씨 역시 세종시 새롬동 삼성화재에서 근무하며 일대 식당을 이용했다.

확진판정 전인 지난 26일 오전 7시께 나성동 사무실에 출근했고, 낮 12시께 인근 최고당 돈까스 세종점에서 점심식사 뒤 사무실에 복귀해 오후 6시 20분께 자차로 퇴근했다.

세종시는 안전 안내문자를 발송해 천안과 대전 확진자 2명이 확진 직전 세종에서의 동선과 겹치는 접촉자를 찾고 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