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을 만나는 다양한 방법, 세종 때 천문관측 기구'대간의'

  • 시민기자
  • 시민기자 뉴스

대전을 만나는 다양한 방법, 세종 때 천문관측 기구'대간의'

대전의 천지사방을 열치다 천문연 소재… 600년만에 복원한 유산…국토의 중심인 삼천교 둔치에 설치돼야

  • 승인 2014-09-11 13:27
  • 신문게재 2014-09-12 10면
▲ 한국천문연구원에 있는 대간의.
▲ 한국천문연구원에 있는 대간의.
대간의란 무엇인가=한국천문연구원에 있는 대간의(大簡儀)는 세종 때에 천문관측에 쓰던 큰 간의(簡儀)를 거의 600년 만에 복원(復元)한 것으로 우리의 자랑스러운 과학문화유산이다. 간의는 이상적이기는 하나 매우 복잡하고 관측하기 불편한 혼천의(渾天儀, 璇璣玉衡)를 간소화해서 만든 천문관측 의기(儀器)이다.

현종 10년(1669) 동춘당 송준길이 세종 때의 옥루(玉漏, 자격루의 일종)가 설치된 흠경각(欽敬閣) 옛 제도의 복구를 임금에게 아뢰어 청하였다. 그래서 그 해에 이민철이 수격식(水激式) 혼천의를, 송이영이 윤격식(輪激式) 혼천의를 제작하였다. 송이영의 혼천의는 혼천시계(渾天時計, 국보 제230호)라고도 하며, 현재 고려대학교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하늘과 땅의 사방을 열어보자=대전의 중심이자 국토의 중심인 삼천동(三川洞, 현 둔산3동)의 삼천교 아래 둔치에 대간의를 설치해보자. 그리고 사유환(四遊環)의 규형(窺衡)과 백각환·적도환의 계형(界衡)을 통하여 하늘의 사방을, 입운환(立雲環)의 규형과 지평환을 통하여 하늘과 땅의 사방을 힘차게 열어보자.

하늘의 중심에 있는 삼원(三垣:太微垣, 紫微垣, 天市垣)과 이를 둘러싸고 있는 28수(宿)를 살펴보면 천문을 알 수 있다. 태미원은 남방7수 위에 있고, 자미원은 그 안쪽에 천추성(天樞星, 북극성)과 북두칠성을 가지고 있으며, 천시원은 동방7수에 가까이 있다. 동방은 오행으로는 목(木)이고, 봄에 해당하며, 주재신은 청룡이다. 동방7수(각·항·저·방·심·미·기)는 진(辰:角·亢)방, 묘(卯:房·心)방, 인(寅:尾·箕)방으로 나뉘어 청룡의 머리, 몸통, 꼬리에 해당한다.

계족산 자락에 무수한 성혈=대전의 동방인 계족산 자락에는 산맥의 흐름을 따라서 남북으로 홈구멍인 성혈(性穴)이 무수히 많다. 특히 대덕구 동춘당 동쪽 계족산 자락의 비래동고인돌의 덮개돌에는 수십 개의 성혈이 다양한 문양과 크기로 존재한다. 북쪽의 우람한 응봉산을 마주한 선사시대의 부족장이 하늘의 3원과 28수를 이곳에 새기지 않았나 싶다. 주변에서도 많은 성혈이 발견된다.

또한 대덕구 읍내동 당산(堂山)의 배바위(船巖)에 있는 수십 개의 성혈은 계족산자락과 갑천이 만나는 곳에 위치한다. 이는 동구 천동의 알바위 성혈들과 궤를 같이한다. 즉 생명탄생과 풍요를 기원하는 대상인 남두(斗)육성과 기(箕)성 즉 궁수자리가 새겨져 있다.

대덕구의 계족산 정상 입석에는 일렬로 된 삼태성이 뚜렷하게 새겨져 있고, 회덕초등학교 경내에는 직각의 삼태성이 뚜렷하게 새겨져 있다. 전자는 죽음을 관장하는 북두(斗)칠성 아래의 삼태성이나 삼(參:오리온자리)수의 삼태성으로 보이고, 후자는 직녀, 견우, 천진으로 여름철의 대삼각형을 이루는 별자리로 보인다.

훼손된 생태환경 복원 꾀해야=대전의 중심에서 동쪽의 천지를 일부 가늠해보았다. 선사인은 거시적 관점에서 생태에 순응하며 살아왔음을 성혈을 통해서 알 수 있게 되었다. 조선시대에 동춘당 송준길이 그랬듯이 이제 우리도 거시적 융합적 관점으로 천지를 관찰하여, 훼손된 생태환경의 복원을 꾀하여야할 것이다.

김진희 시민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랭킹뉴스

  1. 이장우 "대전을 일류도시로"… 출판기념회로 세몰이
  2. ‘신호체계 하나 때문에’… 탁상행정으로 22년간 피해 입은 대전 대덕구 법1동 주민들
  3. 대전·충남 경찰 스트레스 돌볼 마음동행센터 상담인력 부족 여전
  4. [사설]교육교부금 안정화는 더 중시할 기준
  5. '대출규제 여파'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하락 지속
  1. 대전 대덕구 화재로 거주자 1명 사망
  2. '기술혁신과 과학문화로 소통' 연구개발특구 신년인사회
  3. [문학박사 김우영의 문화산책] 한류(韓流)뜨자, 1등 효자 한국어 인기!
  4. KAIST 김성진·남영석 교수 협업 초세대 연구실 활짝
  5. "시민의견 묵살한 대전시 보문산 고층 전망대 중단하라" 시민대책위원회 발족

헤드라인 뉴스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과 우주시대 컨트롤타워 구축을 위한 가칭 우주청 신설이 정치적 흥정거리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치적 입김을 엄격히 배제해야 할 분야가 대선을 앞두고 당리당략과 표를 의식한 나눠먹기식 수단으로 악용되면서 자칫 지역 간 갈등으로 확산될 조짐까지 나올 정도다. ‘부(府)는 세종, 청(廳) 단위는 대전’이라는 정부 기조를 토대로 기관의 기능과 시너지 효과 등을 모두 고려한 객관적이고 투명한 절차와 검증을 통해 결정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최근 대전시를 방문한..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대전경찰청이 설 명절 연휴 기간 중 가정폭력을 집중 단속하고 엄정 대응에 나선다. 23일 경찰청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설·추석 연휴 동안의 가정폭력 신고는 평상시보다 50%가량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에 대전경찰청은 이번 설 명절 기간에도 가정폭력 사건이 평소보다 증가할 것으로 판단해 사전 예방과 함께 피해자 보호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대전 경찰청은 명절 전인 28일까지 학대예방경찰관(APO)을 중심으로 가정폭력 재발 우려 가정에 대한 모니터링을 시행 재발 위험을 확인하고 피해 사례발견 시 안전조치 신청..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의 위기가 본격화된 가운데 산학협력이 새로운 돌파구로 떠오르고 있다. 대학이 입학자원 급감의 파고를 넘어설 방법은 '취업'과 '창업'에 있다고 보고, 산학협력 중심 체계로 발 빠르게 전환하는 모습이다. 대학이 지속가능성을 높이려면 지역 기업 및 지역사회와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는 데 따른 것이다. 우선 한남대는 '산학협력 중장기 발전계획(2022~2026)'을 수립해 산학연협력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새로운 혁신성장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20일에는 LINC+사업단 주관으로 20일 56주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 보문산 조성사업 중단을 위한 시민대책위 발족 기자회견 보문산 조성사업 중단을 위한 시민대책위 발족 기자회견

  • 설 특별방역대책 시행…꼼꼼한 열차 내부 방역 설 특별방역대책 시행…꼼꼼한 열차 내부 방역

  • 국민의힘 박성효 전 대전시장 출마선언 국민의힘 박성효 전 대전시장 출마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