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돋보기] 스포츠계의 적폐와 위정자(爲政者)

[스포츠 돋보기] 스포츠계의 적폐와 위정자(爲政者)

정문현 충남대 교수

  • 승인 2018-03-01 11:32
  • 수정 2018-03-01 11:32
  • 신문게재 2018-03-02 10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정문현충남대교수
정문현 충남대 교수
B.C 500~425년경(여러 가지 설이 있음) 묵자(墨子)라는 학자가 있었다. 시기적으로 공자보다는 늦고, 맹자 보다는 앞선 시기의 인물인데, 필자가 이 '묵자'님을 좋아하게 된 이유는 위정자(정치를 하는 사람)에 대한 가르침 때문이었다.

묵자님은 위정자는 소박함을 숭상하고 절약을 강구하며 일체 백성들의 이익을 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묵자는 하나라의 우왕(禹王)을 가장 이상적인 정치인으로 존경했다고 하는데, 우왕은 백성들을 위해 치수(治水)하며 매우 고생을 하였다고 한다.

묵자님 말씀이 또 매력적인 이유는 "오늘날 군자라는 사람들은 입만 열면 능력 있는 사람을 등용해야 한다고 말하지만, 그러나 입으로만 그렇게 말할 뿐, 정작 자신이 정치 지도자의 입장에 서면 능력 있는 인물을 발탁하지 않는다"라는 대목에 있다.

예로, 위정자는 자신이 먹을 음식을 만드는 요리사와 입을 옷을 만드는 재봉사는 최고로 솜씨 좋은 사람을 고용하는데, 이것은 맛이 없는 요리를 먹고 싶지 않기 때문이며, 맞지 않은 옷을 입고 싶어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럴때는 연고나 재산, 신분, 용모 등에 사로잡혀 능력 없는 자를 기용하는 실수를 저지르지 않는다고 한다.

그런데 국가를 다스리는 일에서는 사람이 바뀐다고 한다. 연고와 재산, 신분, 용모를 따지며 청탁에 결탁하고 심지어는 벙어리를 외교 사절로 보내거나, 귀머거리를 악사로 삼는 일도 벌인다고 한다.

위정자에게 국가 따위는 사소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비난이 일어나는 대목이다. 연일 공공기관의 직원채용 비리에 대해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강원랜드와 한국가스안전공사, 금융권의 채용비리 사건은 우리 사회가 얼마나 위정자와 적폐에 가려져 있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건이다.

스포츠계에도 이런 위정자들이 많이 존재한다. 그동안 수없이 문제가 제기됐던 조직사유화, 파벌 등이 그것이다. 이들은 각종 채용비리, 선수선발 비리, 승패조작, 판정비리 등을 일삼으며 수십년간 국가와 체육계의 노력과 수사에도 사라지지 않고 있다.

학연, 지연, 혈연을 따져보고 안되면 돈으로라도 남의 자리를 빼앗으려고 하는 못된 심보를 가진 사람들이 존재한다. 국가와 지역을 대표해서 시합에 출전해야 하는데 선수와 지도자를 귀머거리와 장님을 뽑아서는 안된다. 국민이 모르는 것 같아도 누군가는 알고 있고 언젠가는 밝혀질 것이다.

사회 진출을 위해 4년을 열심히 준비한 학생들의 졸업식이 마무리 되었다. 저마다 꿈과 기대를 가지고 입사시험을 보며 사회진출의 문을 두드릴텐데, 사회 첫발을 상처를 받으며 시작하게 될까 몹시 걱정된다.

체육 분야에는 각종 경기단체와 프로스포츠구단, 국민체육센터 등을 관리하는 시설관리공단, 시·도체육회 직원채용과 체육지도자 채용 등이 있다. 그런데 아직도 독버섯처럼 군림하는 위정자들이 많이 있어 100% 공정한 채용이 이루어지지는 못하고 있다.

열심히 취업을 준비한 우리의 자녀들, 제자들이 피해를 보고 있는 것을 지켜만 보고 있어서는 안되겠다. 정보공개를 통해 공정한 채용이 이루어졌는지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필요할 경우 고발조치를 해야 한다.

내 일이 아니라고 쳐다만 보고 소극적인 대처를 하면 위정자들은 더 활개를 치게 된다.

민주항쟁과 촛불의 역사로 만들어진 오늘의 세상이 그리 맑아지지 않은 것도 우리 모두의 잘못 때문이다.

돈 없고 빽 없는 사람이 고위직에 채용되거나 잘 살 수 있는 세상은 여러분의 막연한 기대일지 모른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3.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4.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5.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1. 충남 태안 보트밀입국 21명 검거완료…추가 밀입국 차단 '안간힘'
  2.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3.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4.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5.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