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정신과적 응급상황 대응협의체 구성

충주시, 정신과적 응급상황 대응협의체 구성

- 정신과적 응급상황의 효과적 대응 위해 관계기관 체계 구축

  • 승인 2019-05-15 13:50
  • 수정 2019-05-15 13:50
  • 신문게재 2019-05-16 19면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190516 정신과적 응급상황 대응협의체 구성
충주시보건소는 최근 정신질환 관련 사회 문제가 발생함에 따라 정신과적 응급상황의 효과적 대응을 위해 각 관계기관과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시는 15일 고위험 정신질환자 관리 및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안전망 확보를 위해 충주경찰서, 충주소방서, 정신건강복지센터, 지정 정신의료기관 호암병원과 실무자 중심의 정신과적 응급상황 대응 협의체를 구성하고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정신과적 응급상황 시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현장 매뉴얼을 정비하고, 정신응급 대응 현황 점검, 문제점 공유 및 개선방안, 정신질환자 응급진료를 위한 지정 협력병원 현황 등에 대해 논의했다.

충주시보건소는 경찰, 소방에 협조 요청 및 정보를 공유하여 전신건강복지센터와 고위험자 발견 시 응급위기 상황 정도와 응급 출동여부를 평가해 정보를 수집한다.

충주경찰서는 시민들이 정신질환자로 추정되는 사람으로 인해 자신의 건강 또는 안전이 위협되거나 타인에게 해를 끼칠 위험이 큰 사람을 발견해 신고에 의한 출동 시 신속한 현장조치로 정신질환자 범죄예방 및 시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협력한다.

충주소방서는 위급사항 발생 시 구조·구급활동에 적극 협조하며, 환자의 상태를 평가하여 의료진에게 전달해 자살 고위험군에 대한 정보교환에 협력하는 등 협조방안에 대해 검토했다.

시는 정신과적 응급상황 대응 협의체를 통해 앞으로 정신질환 고위험군이나 자살 고위험군 발견 시 관계기관 모두 협력하여 정보를 공유하고, 신속한 대응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지역주민과 정신질환자 및 가족 모두 안전한 사회망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기숙 보건소장은 "일부 정신질환자에 대한 사회적 문제로 인하여 모든 정신질환자에 대한 시민의 편견과 거부감이 더욱 커질 것이 우려된다"며 "앞으로 자·타해 위험이 높은 정신질환자는 관계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해 집중관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2.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5.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1.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2.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3.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4.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5.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실시간 주요뉴스